금강마당
마당일반
사람들
문화
동정
인사
결혼
부음
사고
개업
알림

 
기사(전체738건)
<이광희의 진시황과 女> <75>
그러다 잠시 뒤 함양궁을 향해 삼배를 올리고 자리에서 일어나 사랑채로 사라져버렸다. 비틀거리며 건물 모퉁이를 돌아가는 여불위의 뒷모습이 지는 해를 보는 것 같았다.“데리고 살았다지만 ...
금강일보    2016-06-15
<이광희의 진시황과 女> <74>
모두 무릎을 꿇고 왕명을 받기 위해 숨을 죽였다. 사자는 자신이 가지고 온 진왕의 전지를 빼 들고 위엄 있는 목소리로 읽어 내려갔다.“죄인 여불위는 들어라. 과인은 그대에게 10만 호...
금강일보    2016-06-14
<이광희의 진시황과 女> <73>
더욱이 그렇게 한다면 자신에게 반기를 들고 일어설 수 있는 무리가 함양궁에 전혀 없다고도 단정 지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 길게 숨을 내쉬며 진왕은 편전을 오갔다. 어떻게든 결론을 내려야 할 때가...
금강일보    2016-06-13
<이광희의 진시황과 女> <72>
“대왕마마. 지난해 하남 땅으로 내려간 여불위가 잔당들과 어울리고 있다는 전갈이옵나이다.”“뭐라?”진왕은 결재를 하다 말고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내관 ...
금강일보    2016-06-13
충남교육청 오늘 재난대응훈련 평가회
충남도교육청은 10일 충청남도교육연수원에서 지난 5월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의 일환으로 실시한 공주신월초등학교 현장대응훈련 결과에 대한 평가회를 개최한다.이번 평가회는 교육부, 국민안전처를 비롯해...
이석호    2016-06-09
[이광희의 진시황과 女] <71>
“대왕마마, 밤이 야심하였사옵나이다. 침전에 드심이 마땅할 줄 아뢰옵나이다.”삼경이 지난 시각에 내관 조고가 문밖에서 여쭈었다.“아직은 아니 되느니라. 결재해야 ...
금강일보    2016-06-09
[이광희의 진시황과 女] <70>
오로지 한사람만을 바라보며 살아온 초란이었다. 그러다 꿈에도 그리는 대왕을 알현했다. 이제야 꿈을 이루었는데. 아쉬운 마음이 기분을 가라앉혔다. 더욱이 진왕의 사랑을 몸으로 받아보기는 지난밤이 ...
금강일보    2016-06-08
[이광희의 진시황과 女] <69>
“어쩔 도리가 없는 일.”진왕은 가쁜 숨을 몰아쉬며 혼잣말을 했다.온몸이 땀으로 얼룩졌다. 이마에서 구슬땀이 뚝뚝 떨어져 그녀의 수줍은 가슴살 위를 굴렀다. 그녀도 매한가지...
금강일보    2016-06-07
[이광희의 진시황과 女] <68>
진왕의 굵은 손이 초란의 가슴을 지나 아래로 아래로 향할 때 그녀는 숨이 멎는 줄 알았다. 사지가 뒤틀리며 하늘이 노랗게 변해가고 있었다.숨이 거칠 대로 거칠어진 진왕은 그녀의 치마끈을 우악스럽...
금강일보    2016-06-06
<이광희의 진시황과 女> <67>
거친 호흡 속에 진한 취기가 묻어났다. 초란은 이제 죽었구나 생각했다. 진왕의 말 한마디면 자신의 목숨이 사라져 버릴 수 있는 상황이었다. 눈을 질끈 감고 고개를 떨어뜨린 채 앉아있었다.순간 진...
금강일보    2016-06-03

금강일보 주식회사 | 사업자 번호 305-86-03930 | 대표이사 윤성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식
34831 대전광역시 중구 대종로 550번길 5, 4층 ( 중구 선화동 79-14 유원오피스텔 4층) 금강일보 | TEL : 042)346-8000 | FAX : 042)346-8001~2
금강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by 금강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gg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