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마당
마당일반
사람들
문화
동정
인사
결혼
부음
사고
개업
알림

 
기사(전체738건)
[이광희의 진시황과 女] <65>
술을 따르는 그녀의 손이 잔잔하게 떨리고 있었다.“오늘은 천둥 번개가 치지만 내일은 날이 맑을 것이로다.”진왕은 혼잣말처럼 취설을 내뱉었다.“지난 세월 동안 과인...
금강일보    2016-05-31
[이광희의 진시황과 女] <64>
진왕은 이들의 청을 빌미로 여불위의 목숨만은 살려두기로 했던 것이다. 노애 사건으로 궁 내부가 아수라장이 되는 동안 진왕은 침전을 지키고 있었다.혼자 앉아 술잔을 기울이며 지난날들의 굴욕을 그제...
금강일보    2016-05-30
[이광희의 진시황과 女] <63>
그들은 하나같이 억울하다며 살려줄 것을 애원했다. 무릎을 꿇고 잘못을 빌며 질질 끌려가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일부 중신들은 꼿꼿하게 걸어가며 진왕의 정책을 고래고래 비판하는 이들도 있었다. 하...
금강일보    2016-05-30
대전복합터미널 ‘dtc갤러리’ 기획초대전
대전복합터미널 동서관을 잇는 연결브릿지 오픈형갤러리 ‘dtc갤러리’에서 27일부터 7월 17일까지 ‘목판화’전이 열린다.dtc갤러리는 열다섯 번째 기획...
박길수 기자    2016-05-29
[이광희의 진시황과 女] <62>
며칠 동안 영문도 모른 채 궁 출입이 금지된 뒤 갑작스레 달려 들어온 중신들은 자신들을 에워싸고 있는 호위 병사들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지 못했다. 서로 눈치만 살피며 숨을 죽였다. 뒤에서는 무...
금강일보    2016-05-26
[이광희의 진시황과 女] <61>
여불위가 노애를 태후에게 소개했다는 사실도 실토했다.특히 노애가 진왕과 태후의 옥새를 거짓으로 만들어 수도의 군사는 물론 근위병, 융적족 수령 그리고 자신의 가신들로 하여금 진왕이 기년궁에 머물...
금강일보    2016-05-25
[이광희의 진시황과 女] <60>
건장한 청년의 몸에서만 나는 향긋한 냄새가 군침을 감돌게 했다.사내의 온몸을 구석구석 만져본 태후는 그제야 흐뭇한 표정을 지으며 더욱 가까이 다가올 것을 일렀다. 천성적으로 음기를 즐기던 태후인...
금강일보    2016-05-24
[이광희의 진시황과 女] <59>
무거운 걸음으로 태후궁을 나선 여불위는 그길로 사가를 향했다. 나름 생각이 있어서였다. 사가에 당도한 그는 아랫사람을 시켜 노애를 불러들였다. 그는 일찌감치 눈여겨 둔 사내였다. 자신의 문전에서...
금강일보    2016-05-23
[이광희의 진시황과 女] <58>
선왕 자초가 태후 조희를 처음 만난 것은 여불위의 집에서였다. 조나라 수도 한단에 자초가 볼모로 잡혀있었고 여불위가 화양부인에게 후계자로 삼아줄 것을 당부하기 직전이었다.여불위는 관계를 돈독히 ...
금강일보    2016-05-22
[이광희의 진시황과 女] <57>
다음날은 붉게 달군 인두가 대령됐다.“사실을 대왕마마께 고하렷다. 그렇지 않으면 죽음을 면치 못할 것이니라.”경호대장인 위위가 친국을 돕고 있었다.뼈가 나올 만큼 인두질은 ...
금강일보    2016-05-19

금강일보 주식회사 | 사업자 번호 305-86-03930 | 대표이사 윤성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식
34831 대전광역시 중구 대종로 550번길 5, 4층 ( 중구 선화동 79-14 유원오피스텔 4층) 금강일보 | TEL : 042)346-8000 | FAX : 042)346-8001~2
금강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by 금강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gg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