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당, 입지변경 외압의혹 제기
선진당, 입지변경 외압의혹 제기
  • 최영석 기자
  • 승인 2010.11.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충남 온다던 ‘수산자원사업단’ 부산 이전설
내년 1월 국립수산과학원에서 분리돼 대전이나 충남 지역에 설치될 예정이었던 수산자원사업단이 부산으로 입지가 변경될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자유선진당은 이에 외압 작용 의혹을 제기하면서 입지 변경 시도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선진당 임영호 정책위의장은 2일 정책성명을 통해 “수산자원사업단 정관(안) 3조에 의하면 사업단의 사무소를 대전 또는 충남에 두도록 했는데 지난 9월 28일 설립위원회가 주 사무소 위치를 부산으로 바꾸기 위해 결정권을 농수산식품부(농식품부) 장관에 위임했다”며 “대전충남에서 부산으로 변경하려는 의도는 정부 안팎에서 외부압력을 행사하는 세력이 개입하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일이다. 농식품부는 그 외부압력의 실체를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그러면서 임 의장은 “농식품부는 당초 계획대로 수산자원사업단을 대전·충남에 입지하도록 결정하라”며 “이 같은 요구에 농식품부가 해명하지 못할 경우 당력과 지역민의 힘을 모아 (이전 시도를) 강력히 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앞서 선진당 류근찬 의원(충남 보령·서천)은 지난달 22일 농림수산식품부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수산자원사업단 설립위원회 회의록과 정관을 보면 소재지가 대전 또는 충남으로 명시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관련공무원들이 조직적으로 설립위원들에게 소재지변경 권한을 장관에게 위임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며 “농식품부는 수산자원사업단 소재지 변경 시도를 백지화해 원안대로 대전·충남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류 의원은 이미 지난달 4일 농식품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수산자원사업단 주사무소 소재지 변경 의혹을 제기했으나 당시 농림수산식품부에서는 이를 부인했다.수산자원사업단은 기존 국립수산과학원에서 맡았던 바다목장과 바다 숲, 인공어초, 수산종묘 등 자원조성 업무를 비롯 연안 생태계 관리, 수산자원 이용 등을 따로 담당하기 위해 설립이 추진되고 있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