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인에게 묻다] 현직 국회의원 지방선거 출마 부정적
[100인에게 묻다] 현직 국회의원 지방선거 출마 부정적
  • 최일
  • 승인 2014.02.11 0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3% "임기전 사퇴 옳지 않다"

24% "임기전 사퇴 금지시켜야"

중진 차출론 대해서도 거부감

충청 민심은 현직 국회의원이 6·4지방선거(광역단체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지는 데 대해 호의적이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여야에서 공히 불거지는 ‘중진의원 차출론’에 관해서도 거부감이 비교적 높게 표출됐고, 의원들의 중도 사퇴로 공석이 된 지역구를 대상으로 매년 두 차례 실시되는 보궐선거를 통합해 치르자는 주장에는 찬성 여론이 압도적이었다. ▶관련기사 4면

금강일보가 연중기획 ‘100인에게 묻다’ 대전·세종·충남 모니터 요원들을 대상으로 지난 6일부터 10일까지 현역 국회의원의 지방선거 출마에 관해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능력과 자질이 뛰어난 인물이라면 국회의원보다는 지방자치의 수장을 맡는 게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된다’라는 답변은 17%에 그쳤고, ‘기회 균등 차원에서 개인의 정치적 판단에 맡겨야 할 사안’이라고 응답자는 26%로 집계됐다.

하지만 ‘총선 당시 지역구 유권자들과의 공약을 어기는 것이므로 임기 전 사퇴는 옳지 않다’라고 현역 의원의 중도 퇴진에 반감을 드러낸 지역민이 33%로 가장 많았고, ‘불필요한 혈세가 낭비되는 보궐선거 실시 등의 부작용을 막기 위해 법과 제도로 의원들의 임기 전 사퇴를 금지시켜야 한다’라며 강경한 태도를 보인 응답자도 24%나 됐다.

지방선거 필승을 위한 ‘중진 차출론’에 대해선 ‘여당은 국정 운영의 안정을 기하고, 야당은 정권 독주를 견제하기 위해 중진의원들을 적극적으로 출마시켜 승리를 거둬야 한다’라며 호응한 응답자가 19%, ‘정당 차원의 전략적 판단도 중요하지만 개인의 정치적 판단에 맡겨야 할 사안’이라고 답변한 지역민이 21%로 나타났다.

‘선거 승리만을 위한 정치공학적 발상으로 기대만큼의 바람몰이가 어려울 것’이라고 비관적으로 전망한 응답자가 30%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고, ‘중진의원을 갑작스럽게 전략공천하려는 것은 오랫동안 출마를 준비해온 타 후보들의 앞길을 가로막는 부당한 처사’라며 부정적 시각을 드러낸 응답자도 27%로 뒤를 이었다.

현역 국회의원들이 6·4지방선거에 출마할 경우 해당 지역구에 치러질 국회의원 보궐선거와 관련, 막대한 세금이 소요되는 문제에 관해선 ‘혈세 낭비를 막기 위해 매년 두 차례인 재·보궐선거(4월과 10월, 올해는 지방선거 관계로 7월과 10월)를 통합해 치르는 것이 바람직하다’라는 응답자가 67%에 달했다.

‘보궐선거를 치르는 사회적 비용을 감수하더라도 지방선거에서 제대로 된 일꾼을 뽑는 게 중요하다’라며 지방선거와 보궐선거를 별개의 문제로 바라보는 지역민은 27%, ‘모르겠다’라며 판단을 유보한 응답자는 6%로 조사됐다.

최 일 기자 choil@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