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온다던 수산자원사업단 결국 부산으로…입지변경 논란
충청권 온다던 수산자원사업단 결국 부산으로…입지변경 논란
  • 서이석 기자
  • 승인 2010.11.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 수산식품부 최종결정 정부 입지번복에 반발 예상
정부가 약속한 수산자원사업단의 충청권 입지가 결국 번복됐다.내년 1월 국립수산과학원에서 분리돼 대전 또는 충남에 설치 예정이던 수산자원사업단이 결국 부산으로 최종 결정된 것.입지 변경 과정에서 제기된 정치권의 외압설을 둘러싼 후폭풍이 예상된다. 본보 11월 3일자 8면 보도농림수산식품부에 따르면 내년 1월 출범하는 수산자원사업단의 본사 소재지를 부산시로 최종 결정하고 지난 18일 설립 등기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초대 사업단 이사장은 양태선 전 농식품부 기획조정실장, 경영전략본부장에는 김이운 수산과학원 남서해수산연구소장이 각각 선임됐다.앞서 유정복 농식품부 장관은 지난 16일 본사 소재지를 부산시에 두기로 한 정관을 최종 승인하고 임원 8명을 선임했다.당초 정부는 세종시로 농림수산식품부가 이전하며 수산자원사업단도 세종시가 입지한 대전 또는 충남에 두기로 잠정 결정했었으나 최근 `부산 입지설`이 제기, 충청권이 반발하고 있다.앞서 자유선진당은 지난 2일 정책성명을 통해 “수산자원사업단 정관(안) 3조에 의하면 사업단의 사무소를 대전 또는 충남에 두도록 했는데 지난 9월 28일 설립위원회가 주 사무소 위치를 부산으로 바꾸기 위해 결정권을 농수산식품부(농식품부) 장관에 위임했다”며 외압설을 제기하면서 입지 변경 시도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었다.한편, 수산자원사업단은 내년 1월초 533억 원의 예산과 190명의 인원으로 출범할 예정이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