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희의 진시황과 女] <136>
[이광희의 진시황과 女] <136>
  • 금강일보
  • 승인 2016.09.18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나라를 접수하다⑫

졸지에 손녀 같은 계집을 대하고 있자니 말문이 막혔다. 왕전은 허허로이 술잔을 들었다.

“한 잔 길게 들이켜시고 소녀도 한 잔 주시옵소서. 이 시대의 명장이신 왕전 장군님의 잔을 받는다는 것은 크나큰 영예가 아니고 무엇이겠사옵니까?”

“그래 내 잔 받기를 소원하더냐?”

“그렇사옵니다. 지아비로 모실 대장군님이신데…….”

“지아비라니?”

“이 밤에 수발을 모시면 지아비가 아니고 무엇이겠나이까?”

“허 그 참. 보자보자 하니 더욱 맹랑하구나.”

계집은 술잔을 내려놓기 무섭게 안주를 집어 노장군의 입에 가져갔다. 음식을 흘리자 이내 자신의 저고리 자락으로 장군의 입을 닦아주며 배시시 웃었다. 왕전은 갖은 애교를 부리는 어린 계집이 싫지 않았다. 도리어 고목 한구석이 스멀거렸다. 오랜만에 맛보는 기분이었다. 고향에 내려가 있는 동안 여색을 가까이 해보았지만 기운이 돌지 않아 이제 죽은 목숨이라고 마음을 내려놓은 상태였다. 늙은 아내와 마주하고 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그런데 어린 계집의 비릿한 냄새를 맡고 난 뒤 몸이 요동치는 것은 살아있다는 증거였다.

왕전은 스스로 몸이 식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아니 아직은 살아있다는 것을 느끼고 싶었다. 욕망이 일어섰다.

늙은 왕전은 술상을 와락 밀치고 어린 계집을 덥석 안아 입술을 덮었다.

때 묻지 않은 미소녀의 신선한 향기가 콧속을 파고들었다. 오랜만에 느껴보는 감미로움이었다. 늙은 사내는 어린 계집을 감상하고 싶다는 충동이 일었다. 전장을 떠돌며 숱한 계집과 접해 보았지만 이리도 어린 계집을 만나 본 적은 없었다. 사실 그러고 싶었지만 남의 이목이 두려워 그러지 못했다. 하지만 이제 일선에서 물러나 있는 몸. 무엇이 두려우랴.

왕전은 한참 동안 그녀의 고운 입술을 탐닉한 뒤 술로 목마름을 달래며 말했다.

“내 너를 감상하고 싶구나.”

“장군께옵서는……. 부끄럽사옵니다.”

“지아비가 몸을 보자는데 뭬 부끄럽단 말이냐?”

왕전은 천천히 계집의 저고리 옷섶을 풀어헤쳤다. 그러자 그녀는 못 이기는 척하고 돌아앉으며 얼굴만 붉혔다.

계집이 저고리를 벗고 치마를 벗어 윗목에 밀쳤다. 그리고는 속옷을 벗자 누구도 훔쳐보지 못한 속살이 뽀얗게 드러났다. 그녀는 양팔로 가슴을 가리고 왕전 옆에 쪼그리고 앉아 고개를 살며시 떨구었다.

“이리 가까이 오너라.”

왕전은 마른 침을 삼키며 그녀를 당겨 품에 안았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포토

관능미에 빠져든다 현아, 섹시한 눈빛으로 남심 저격

가수 현아의 관능적인 뷰티 화보가 공개됐다. 현아는 26일 공개된 매거진 ‘엘르’ 4월호를 통해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와 함께한 화보를 선보였다. 공개된 화보에서 주스가 물든 듯한 과즙 컬러의 립스틱을 소화해냈다. 현아의 입술에 녹아 들어 시선을 사로잡는 매혹적인 화보를 완성한 것. 특히 맥(MAC)의 뮤즈가 된 현아는 첫 화보를 통해 귀엽고 섹시하면서도 고혹적이고 우아한 눈빛으로 콘셉트에 따라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관능미에 빠져든다 현아, 섹시한 눈빛으로 남심 저격
관능미에 빠져든다 현아, 섹시한 눈빛으로 남심 저격
DJ 소다, 비키니 사이로 드러나는 아찔한 볼륨감
DJ 소다, 비키니 사이로 드러나는 아찔한 볼륨감
머슬마니아 라이징스타 4인방, 눈부시죠~
머슬마니아 라이징스타 4인방, 눈부시죠~
설하윤, 신곡 눌러주세요 음원 차트 상위권...트로트 아이돌 입증
설하윤, 신곡 눌러주세요 음원 차트 상위권...트로트 아이돌 입증
[아시나요]오늘(3월 26일)은 안중근 의사 순국일
[아시나요]오늘(3월 26일)은 안중근 의사 순국일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