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해도 이상 없는 만성 소화불량과 속쓰림....'담적'에서 온다
  • 박동균 기자
  • 승인 2016.11.2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화불량, 속쓰림 등 위장질환을 앓는 현대인의 숫자는 점점 늘고 있다. 특히 스트레스로 인해 발생하게 되는 위장질환은 많은 이들의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리는 주범으로 손꼽힌다.

속은 계속 답답하고, 복부팽만감과 속이 쓰리거나 자주 체하는 증상이 반복되는데, 내시경 검사상 큰 이상이 없어서 ‘신경성위염’이라는 진단을 받게 된다. 이때는 환자의 감정 상태에 따라 식욕이 떨어지고, 복통이 발생하는 등의 증상을 겪게 된다.

그러나 신경성위염은 아무리 심한 증상이 있어도 내시경이나 각종 정밀 검사를 통해 뚜렷한 원인을 발견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때 한의학적 관점에서 ‘담적’을 의심해볼 수 있다.

담적은 쉽게 말해 담이 쌓여 있는 상태인데, 이것이 위장에 쌓여 위 근육이 딱딱하게 굳어져 위가 제 기능을 못하는 증상이라고 볼 수 있다. 인체에서 발생한 비정상적인 노폐물이 장기, 근육 조직에 덩어리형태로 단단하게 뭉쳐져 있으며, 위가 처리능력을 초과한 탓으로 정상보다 부어 있고 단단해진 상태이다.

초기 증상으로는 일반적인 소화불량과 유사하다. 속이 더부룩하고 체기가 있으며 트림이나 가스가 많이 차는 것이 특징이다. 시간이 지나면서 위가 딱딱하게 굳어지는 느낌과 함께 명치를 눌렀을 때 통증이 있고 역류 증상, 속 쓰림, 복부팽창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이 증상이 더 심해지면 복부통증과 뒤틀림, 만성두통, 피로 등이 함께 발생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대구 더편한 한의원 민영광 원장은 “담적병은 과식, 폭식, 지속적인 인스턴트 식품 섭취 등 위장에 무리를 주는 잘못된 생활습관과 스트레스로 인해 예민해진 신체 상태가 가장 큰 원인이 된다”며, “담적은 다양한 증상을 지니고 있고 위장장애는 전신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초기에 생활습관을 바로잡고 치료를 통한 체질개선으로 심각한 증상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담적병의 한방치료는 기본적으로 몸 속 담독소를 제거하며 소화기능을 향상시키는 체질 맞춤 한방약물 요법과 굳어진 위장을 풀어줄 수 있는 물리요법을 병행하게 된다.

개인의 체질에 맞는 맞춤한약과왕뜸, 부항 및 침요법으로 위장의 혈액순환과 소화흡수력을 개선하고 소화액분비를 촉진시켜 소화에 방해되는 요소들을 깨끗하게 제거하여 위장질환 증상 완화 효과를 볼 수 있다.

본 질환은 조기발견과 치료도 중요하지만 일상생활에서 올바른 식습관과 생활습관을 통한 관리와 예방 또한 필수적이다.

민 원장은 “급하게 먹는 식사습관을 고쳐 최소한 15분 이상 천천히 식사하는 것만으로도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치료를 받는 동시에 밀가루나 기름진 음식을 줄이는 식이조절과 함께 규칙적인 운동, 스트레스 조절 등 생활습관을 개선하면 더욱 효과가 좋다”고 말했다.

평상 시 자신의 식습관을 돌아보고, 소화가 잘되지 않고 속이 쓰리거나 더부룩하며 잘 체하는 등의 증상이 잦다면 한의원을 찾아 진단을 받고 치료하는 것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