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희정 지사가 2일 도청 기자실에서 신년 간담회를 갖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2일 정치권의 대통령 선거 전 개헌 추진 논의와 관련, “개헌카드는 판을 흔들기 위한 선거용에 불과하다”며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다.

안 지사는 이날 충남도청 기자실에서 신년간담회를 갖고 “현재의 개헌 논의는 이른바 ‘개헌 프레임’을 짜고자 하는 의도로밖에 보여지지 않는다”며 “이번 대선은 개헌이 문제가 아니라 무능한 새누리정권과 부패에 대한 심판이 목적이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안 지사는 “참여정부 당시 개헌을 시도했을 때는 반대하다가 지금 개헌 카드를 들고나오면 온전한 제안으로 보이겠냐”고 반문한 뒤 “정략적 개헌 논의는 국민들이 원하는 바도 아니고 대한민국 미래발전에도 도움이 안 된다”며 반대 이유를 내세웠다.

개헌 논의 시기에 대해서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개헌 논의를 시작할 것이고 이를 위해 대선 공약에도 포함시키겠다”며 “개헌 절차와 방법에 대한 범국민적 논의기구를 만들겠다”고 제안했다.

안 지사는 충청권 대망론을 달구고 있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관련해선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제대로)역할을 하지 못했는데 대통령이 된다고 역할을 하겠냐”며 “참여정부 시절 유엔 사무총장 자리를 얻기 위해 노력했던 것은 분단과 갈등의 과제에 대해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는 염원이 있었기 때문이었는데, 반 전 총장은 그것에 대해 어떠한 화답도 하지 못했다”고 평가절하했다.

이어 “반 전 총장은 정치지도자로서 어떤 정책과 노선, 소신을 갖고 있는지도 알 수 없다”며 “더욱이 기회주의적 정치로는 지도자가 될 수 없다"고 깎아 내렸다.

안 지사는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향해서는 차기 대선 예비후보 등록 일정을 서둘러 진행해 줄 것을 촉구했다.

안 지사는 “대선에 있어 국민들에게 좀 더 많은 검증을 할 기회를 드려야 한다”며 “탄핵 심판 과정이라 하더라도 각 정당들은 경선에 대한 구체적인 절차와 일정에 돌입해야 하며 민주당 지도부도 예비후보 접수 절차를 조속히 진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내포=김혜동 기자 khd@gg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