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스타) 홍용석 기자 = 전원책 변호사가 박근혜 대통령의 신년 기자간담회 내용을 접하고 느낀 생각을 밝혔다.

전원책은 지난 2일 방송된 JTBC 신년토론에서 박대통령의 돌발 기자간담회를 어떻게 보냐는 주제에 대해 "철학과 소신이라는 느닷없이 새로운 용어를 쓰더라"라고 말했다.

전원책은 "대통령이 지금까지 했던 권력을 사유화하고 민주주의 메카니즘을 파괴한 것을 통칭으로 포장하기 위한 수단이 아닌가 싶다. 대통령이 내세울만한 철학이 있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생각했다"고 했다.

전원책이 대통령 신년 기자간담회를 접하고 느낀 의견을 공개했다. © News1star / JTBC 신년토론
그는 이어 "검찰이 자신을 엮었다고 얘기하고 밀회라는 단어를 사용하는데 대통령의 워딩 치고 저런 용어를 함부로 사용할 수 있을까 싶다"고 비판했다.

전원책은 또 "마지막으로 놀란 것은 카메라와 노트북을 들고 들어가지 못하게 했다는 거다. 얼굴에 난 주사바늘 자국 같은 것에 카메라에 과민한 것 아니냐 나름대로 생각했다. 소통에 있어서 제한하는 것은 소통이 아니다"고 꼬집었다.
 
< 저작권자 ⓒ 뉴스1스타 (http://star.news1.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