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일 새누리당 탈당 및 개혁보수신당 합류를 선언한 김태영(왼쪽부터)·전수봉·윤석대·김천겸·오재웅·양태창 씨가 대전 서구 둔산동의 한 커피숍에서 탈당계를 들고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최 일 기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여파로 쪼개진 집권여당을 떠나 신당에 새 둥지를 틀려는 정치인들이 대전에서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개혁보수신당(가칭) 발기인대회가 열린 5일 대전에선 전·현직 당직자 10명이 새누리당 탈당 및 신당 합류를 공식 선언했다.

지난해 20대 총선 당시 각각 서구을과 유성갑에 도전했다가 당내 경선에서 탈락한 윤석대 전 여의도연구원 정책연구위원, 김문영 전 대전시당 대변인을 비롯해 전수봉 전 시당 부위원장, 김태영 시당 청년위원회 수석부위원장, 김천겸 전 시당 홍보위원장, 오재웅 시당 청년위원회 사무국장, 양태창 중당당 실버세대위원회 부위원장, 박호규 전 유성구당원협의회 사무국장, 이지훈 시당 대학생위원회 본부장, 이범호 시당 청년위원회 위원 등이 바로 그들이다.

이들은 대전 서구 둔산동의 한 커피숍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더 이상 무기력하고 수구 기득권 지키기에 급급해 공익을 저버리고 친박연대의 사적 정당으로 전락한 새누리당을 미련 없이 떠나 개혁보수신당에 합류해 국민이 원하는 안정적이고 개혁적인 정치를 새롭게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그동안 여당인 새누리당 당원, 당직자로서 최근의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 깊은 반성과 사죄의 말씀을 시민 여러분께 드린다”라며 “곧이어 뜻있는 수많은 동지가 2·3차로 새누리당을 탈당할 것이다. 참신한 인물들이 개혁보수신당에 합류해 보수를 혁신하고 국민에게 새로운 희망을 주는 정치세력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윤석대 전 위원은 20대 총선에서 유성을에 출마했다가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에게 패한 김신호 전 교육부 차관에 대해 “이미 탈당계를 제출했고 신당 발기인대회에 참여한다”라고 했고, 탈당 의사를 표명한 안필응 대전시의원(동구3)에 관해서는 “정치도의상 지역구 국회의원인 이장우 의원을 만나 대화를 갖는 절차를 거쳐 탈당을 공식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대전지역 광역·기초의원의 절반 이상이 탈당할 것이고,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의 행보에 따라 70~80%가 탈당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발언, 현재로썬 현직 국회의원(동구-이장우, 중구-이은권, 대덕구-정용기)의 탈당이 없는 대전에서 대규모 탈당 러시를 예고했다.

최 일 기자 choil@gg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