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2일 귀국 예정으로 갈길 바쁜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에게 우후죽순 결성된 팬클럽들은 ‘호재로 작용할까 악재로 작용할까’ 그 시험대가 서서히 다가오고 있다. 수많은 ‘반기문 팬클럽’들에 대한 기대감과함께 우려의 목소리가 서서히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팬클럽 난립은 반 전 총장에 대한 기대감의 방증이다. 어느 정당에 소속돼 있지 않은 반 전 총장으로선 나쁘지 않다. 지지세력이 자연스럽게 만들어지고 있어서다. 무소속인 반 전 총장에게 팬클럽이 천군만마의 역할을 할 수 있다. 반대로 팬클럽이 대선가도에서 반 전 총장의 발목을 잡아 악재가 될 수 있다. 그래서 일정 부분 팬클럽의 통합이 중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는 시점이다.

일단 반 전 총장 귀국 직전인 8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반기문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반사모)’이 전국 단위 출범식을 가졌고, 10일에는 ‘글로벌시민포럼’도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창립대회를 개최한다.

   
8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반사모(반기문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출범식에서 관계자들이 반사모기를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 발족돼 활동에 들어간 모임들도 상당수다. 우선 대표적인 것이 ‘반딧불이’다. 반 전 총장을 UN 수장으로 만들기 위해 결성됐던 이 단체는 지난해 10월 대통령 만들기로 목표를 바꿔 재출범해 세 규합에 나선 상황이다. 반 전 총장을 지지하는 충청 출향인사들의 모임인 ‘나라사랑국민총연합’(약칭 반총연)도 본격 활동을 시작했다.

여기에 ‘글로벌 반기문 국민협의체’와 반 총장의 모교인 충주고 동문이 주축이 된 ‘반존회(반기문을 존경하는 사람들의 모임)’, 30·40대가 회원인 ‘반사모 3040’, 지난달 1일에는 반 전 총장을 지지하는 충북 인사가 주축인 ‘한국통일산악회’ 등도 창립식을 갖고 반 전 총장 대통령 만들기에 지지를 보내고 있다.

이처럼 반 전 총장 지지세력들이 지속적으로 생성되고 있는 상황에 우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이해관계가 서로 다른 조직들이 대선 본선에서 어디로 튈지 모르는 불화산 같은 존재가 될 것이란 분석이다.

지지세력 속에서도 이를 매우 우려하는 발언이 나오고 있다. 반사모의 한 관계자는 “조만간 군소 조직들과 연대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4곳의 임의단체, 2곳의 산악회와 통합이 논의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반 전 총장이 현재 정당이 없는 상황에 지지세력들이 본선에서 반 전 총장을 뒤흔들 수 있다. 여기에 반 전 총장이 나서지 않는 한 지지세력들 간의 통합 가능성도 낮다”라며 “그런 모래알 같은 지지세력으론 대선전에 나설 수 없어 결국 정당 소속이 되든가, 아니면 정당을 만들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강성대 기자 kstars@gg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