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찬 닭의 울음소리로 정유년(丁酉年) 새해 아침이 밝았다. 희망찬 새 시대! 변화의 몸부림으로 떠오르는 태양이 뜨거운 열망을 환하게 비춰줄 한 해를 대변하는듯 하다. 사진은 대전 서구 구봉산 노루벌 일출모습. 전우용 기자 yongdsc@gg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