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사업자가 지난 10일 서산시청 상황실에서 투자협약을 체결하는 모습

충남도와 서산시가 합심, 그동안 역점사업으로 추진해온 서산 대산항과 중국 영성시 용안항(이하 룽청항로)을 오가는 국제여객선 취항이 올해 상반기 가시화 될 전망이다.

서산 대산항-룽청항로 한중사업자(한국의 인니인베스트먼트와 중국의 Pansino Logistics, 시샤코우 그룹)가 지난 9~10일 양일간 서산시를 방문, 올해 상반기에 국제여객선 취항을 최종 합의했기 때문이다.

이들은 또 서산 대산항과 룽청항로를 운항할 합작법인의 상호는‘한성 카페리’로 정했다.

시에 따르면 이들 한중사업자들은 지난 9일 이완섭 시장을 만나 국제여객선 취항 준비사항, 관광자원, 도로 인프라, 항만 여건 등을 최종 확인하고 다음날 시청 상황실에서 사업자 간 투자협약 체결도 완료했다.

투지협약 내용은 합작법인 설립, 선박계약, 선박수리 등 양국 사업자가 올해 상반기 취항을 위해 함께 준비해야 할 사항들이다.

서산 대산항-룽청항로는 지난 2010년 제18차 한중해운회담에서 최초 합의된 이후 해운경기 불황과 유가상승, 터미널 건립, 세월호 사고, 선종 변경 등 수많은 난관을 극복한 충남도내 최대의 현안사업이며 서산시의 역점사업이다.

이완섭 시장은 “한중 양국의 사업자가 직접 투자협약을 체결한 만큼 서산 대산항-룽청항로의 국제여객선 취항은 올해 상반기에 이뤄질 것”이라며 “지난 2009년부터 공들여온 충청권 최초의 국제여객선 정상 취항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투자협약을 체결한 한중사업자는 대산지방해양수산청과 통관, 하역, 터미널 입주 등 실무 협의를 진행했으며, 서산 대산항 국제여객터미널과 연안부두를 둘러보고 운영계획도 구상했다.

서산=윤기창 기자 kcyoon21@gg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