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이름 찾은 대전복지재단
제 이름 찾은 대전복지재단
  • 강선영 기자
  • 승인 2017.03.20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출범 반년만에 효문화진흥원과 분리…독립성 부여 제 역할 기대

<속보>=대전복지효재단이 대전복지재단과 효문화진흥원으로 분리됐다. 지난해 8월 ‘대전복지효재단’으로 재출범한 뒤 불과 반 년 만이다. 복지재단은 다행히 제이름을 찾았고 효문화진흥원은 제역할을 할 수 있게 됐다. <본보 2016년 12월 7일 5면 보도 -대전복지효재단, 다시 대전복지재단으로>

20일 복지재단과 효문화진흥원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효문화진흥원의 단독법인설립 정관을 승인했다. 이날 진흥원은 복지부로무터 효문화진흥을 위한 연구조사, 교육활동, 기분 구축, 정보제공, 전문인력 양성 등의 사업내용을 승인한 ‘법인설립허가증’을 받았다.

지난해 8월 재출범 이후 7개월, 12월 대전시의회 본회의에서 복지환경위원회가 효문화진흥원의 독립법인을 전제로 진흥원 조례를 제정한 이후 두 달 만이다.

복지부 정관승인 이전부터 복지재단이나 진흥원 직원들은 각 법인의 CI를 변경하거나 제작했고 명함을 새로 제작하는 등 조직 시스템을 정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1년도 안 돼 기관 명칭이 바뀌었다가 다시 제자리를 찾는 일이 발생하면서 행정편의주의, 행정력 낭비 사례로 남을 것이란 지적이 일고 있다. 복지효재단이 다시 복지재단으로 회항하면서 기관명 변경으로 인한 혼란도 불가피해졌다.

지역 복지계 관계자는 “처음부터 복지부가 복지와 효문화의 성격은 다르다고 판단했고 운영권의 독립성을 부여한 것이 맞았다”며 “복지재단과 효문화가 각각 독립성을 부여받았으니 각 성격에 맞는 업무를 수행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선영 기자 kkang@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포토

관능미에 빠져든다 현아, 섹시한 눈빛으로 남심 저격

가수 현아의 관능적인 뷰티 화보가 공개됐다. 현아는 26일 공개된 매거진 ‘엘르’ 4월호를 통해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와 함께한 화보를 선보였다. 공개된 화보에서 주스가 물든 듯한 과즙 컬러의 립스틱을 소화해냈다. 현아의 입술에 녹아 들어 시선을 사로잡는 매혹적인 화보를 완성한 것. 특히 맥(MAC)의 뮤즈가 된 현아는 첫 화보를 통해 귀엽고 섹시하면서도 고혹적이고 우아한 눈빛으로 콘셉트에 따라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관능미에 빠져든다 현아, 섹시한 눈빛으로 남심 저격
관능미에 빠져든다 현아, 섹시한 눈빛으로 남심 저격
DJ 소다, 비키니 사이로 드러나는 아찔한 볼륨감
DJ 소다, 비키니 사이로 드러나는 아찔한 볼륨감
머슬마니아 라이징스타 4인방, 눈부시죠~
머슬마니아 라이징스타 4인방, 눈부시죠~
설하윤, 신곡 눌러주세요 음원 차트 상위권...트로트 아이돌 입증
설하윤, 신곡 눌러주세요 음원 차트 상위권...트로트 아이돌 입증
[아시나요]오늘(3월 26일)은 안중근 의사 순국일
[아시나요]오늘(3월 26일)은 안중근 의사 순국일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