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도시철도 ‘교통약자를 위한 시설물 개선’
대전도시철도 ‘교통약자를 위한 시설물 개선’
  • 신성룡 기자
  • 승인 2017.04.20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도시철도공사 직원들이 지난 3일 장애인단체와 교통약자 이용시설에 대한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대전도시철도공사 제공

대전도시철도공사(사장 김민기)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을 비롯한 교통약자가 보다 안전하고 편안하게 도시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시설물 개선과 배려하는 도시철도 이용문화 조성에 나섰다.

공사는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장애인단체와 합동으로 실시한 교통약자 이용시설물에 대한 점검 결과에 따라 ‘손잡이 점자안내판 들뜸’, ‘음성유도기 음량 불량’등은 조치했고, 편의 시설인 화장실 내 경사 거울은 이달 중 설치할 예정이다.

공사는 매년 장애인 단체와 협조해 전동휠체어 급속 충전기를 16개역에 설치했다. 설치 위치는 공사 홈페이지(www.djet.co.kr)에서 확인 가능하다.

더불어 지난해 밝은 오렌지색의 교통약자석을 열차당 40석에서 50석으로, 진한 분홍색의 임산부석은 2석에서 4석으로 확대했고 지난달에는 임산부석을 배려하는 바닥 시트지를 모든 열차에 부착했다.

공사는 지난해 임직원 장애 체험행사, 임산부 배지 보급, 승강장 안전문에 임산부석 위치 안내 스티커 부착 등 교통약자를 배려하는 이용 문화 조성을 위해 다양한 행사를 진행했으며, 올해 하반기에는 일정시간 동안 장애인과 함께 생활하는‘함께 걸음 수레바퀴’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 사장은 “도시철도는 시민 모두가 이용하는 공공의 대중교통수단이므로 교통약자 역시 안전하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성룡 기자 milkdragon@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포토

관능미에 빠져든다 현아, 섹시한 눈빛으로 남심 저격

가수 현아의 관능적인 뷰티 화보가 공개됐다. 현아는 26일 공개된 매거진 ‘엘르’ 4월호를 통해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와 함께한 화보를 선보였다. 공개된 화보에서 주스가 물든 듯한 과즙 컬러의 립스틱을 소화해냈다. 현아의 입술에 녹아 들어 시선을 사로잡는 매혹적인 화보를 완성한 것. 특히 맥(MAC)의 뮤즈가 된 현아는 첫 화보를 통해 귀엽고 섹시하면서도 고혹적이고 우아한 눈빛으로 콘셉트에 따라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관능미에 빠져든다 현아, 섹시한 눈빛으로 남심 저격
관능미에 빠져든다 현아, 섹시한 눈빛으로 남심 저격
DJ 소다, 비키니 사이로 드러나는 아찔한 볼륨감
DJ 소다, 비키니 사이로 드러나는 아찔한 볼륨감
머슬마니아 라이징스타 4인방, 눈부시죠~
머슬마니아 라이징스타 4인방, 눈부시죠~
설하윤, 신곡 눌러주세요 음원 차트 상위권...트로트 아이돌 입증
설하윤, 신곡 눌러주세요 음원 차트 상위권...트로트 아이돌 입증
[아시나요]오늘(3월 26일)은 안중근 의사 순국일
[아시나요]오늘(3월 26일)은 안중근 의사 순국일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