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주호암체육관에서 ‘제15회 송암배 전국 택견한마당’과 ‘제14회 대통령기 전국 택견대회’가 동시에 열린다.

㈔한국택견협회(총재 윤진식)와 ㈔대한택견회(회장 김상훈)가 택견계 통합을 위해 한 걸음 더 다가선다.

20일 충주호암체육관에서 ‘제15회 송암배 전국 택견한마당’과 ‘제14회 대통령기 전국 택견대회’가 동시에 열린다.

송암배 전국 택견한마당은 한국택견협회가, 대통령기 전국 택견대회는 대한택견회가 주관하는 대회다.

이번 대회에는 양 단체 소속 전국 각지의 택견전수관 수련생 및 택견동호인 500여 명이 참가해 갈고 닦은 기량을 겨룬다.

아직 통합 전 단계이므로 대회 개회식은 공동으로 진행하고 대회경기 중 개인전은 별도로, 단체전(자유연무전)은 공동으로 진행한다.

개인전에는 한국택견협회 소속 265명, 대한택견회 소속 150여 명이 참가하고 단체전은 양 단체에서 각 10팀씩 100여 명이 참가한다.

오랜 기간 대립한 양 단체가 대승적인 이해와 양보 속에서 같은 날, 같은 장소에서 양 대회를 개최하는 것은 택견계 통합으로 나아가는 역사적인 날이며, 문화재와 스포츠로서의 택견의 가치를 동시에 인정받는 의미 있는 날이라고 할 수 있다.

택견협회 관계자는 “민족의 혼과 기상이 배어 있는 택견이 상생하기 위해서 문화재 택견과 스포츠 택견이 서로 힘을 합쳐야 부흥과 발전을 이루어 낼 수 있다”며 “이번 대회를 계기로 택견계의 상생과 통합이 이루어져 택견의 대중화 및 세계화를 위한 초석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21일에는 양 대회 참가자 중 신청자 100여 명이 충주시 동량면의 조동리 선사유적박물관을 비롯해 중앙탑, 반선재, 전통시장 등 둘러보는 충주문화유적투어도 실시할 계획이다.



충주=최윤호 기자 cyho0843@gg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