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민감한 성격에 대한 섬세한 통찰
[책] 민감한 성격에 대한 섬세한 통찰
  • 허정아 기자
  • 승인 2017.05.20 0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센서티브

저자 일자 샌드, 역자 김유미, 다산 3.0

내가 민감한 사람, 예민한 사람이라고? 남들보다 민감한 사람은 여지껏 까다롭고 피곤하고 까칠한 사람으로 여겨져 왔다. 사람들에게 환대받지 못하고 그런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다보니 더 스트레스를 받고 쉽게 상처받는다.

하지만 이 책은 조금 다른 시선으로 민감한 사람을 바라본다. ‘민감함은 신이 주신 최고의 감각’이라고 극찬하기까지 한다.

민감한 사람은 고쳐야 할 대상이 아니라, 개발되어야 한다고 말한다. 오히려 깊은 감수성과 창의력, 예술적 상상력이 있는 사람이고, 그 자질을 잘 개발시키면 더 큰 일을 해낼 수 있다고.

덴마크의 심리학자이자 신학을 전공한 저자 일자 샌드는 자기 자신을 매우 민감한 성향의 소유자로 규정한다. 그녀 역시 바쁘고 복잡한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 속에서 출구를 찾지 못하고 갇혀버린 것 같은 좌절감을 경험했다고 고백한다. 자신이 그랬던 것처럼 독자들도 스스로 민감성을 인정하고 활용하면 더 나은 삶을 살 것이라 응원한다.

현재 페이스북과 블로그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각국의 민감한 사람들과 소통하면서, 그들 자신이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깨달을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정리=허정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