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 회장은 누구? 업계에서 크게 성공한 인물로 꼽혀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7.06.05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TV

치킨 업체 ‘호식이두마리치킨’의 최호식 회장이 20대 여직원 성추행 혐의로 피소돼 온라인상 화제가 되면서 최 회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 회장은 지난 1999년 두 마리를 한 마리 가격에 치킨을 제공하는 가격 파괴 정책으로 '호식이 두마리 치킨'을 창업해 큰 성공을 거뒀다.

현재 전국 3개 사업본부와 8개 지역본부를 운영 중인 최 회장은 지난해 8월 창립 17년 만에 가맹점 1000호점을 돌파하고, 2015년 11월에는 일본 도쿄에도 진출하며 업계에서 크게 성공한 인물로 꼽힌다. 이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닭팔아 빌딩산 호식이'라는 수식어가 붙기도 했다.

또한 최호식 회장은 한때 '호식이 타워'로 불리는 건물로 온라인에서 화제를 뿌린 바 있다. 서울 강남구 논현동 강남구청 인근에 있는 이 건물의 매입가는 2015년 당시 330억원 가량인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서울 강남경찰서는 5일 ‘호식이 두 마리 치킨’ 20대 여직원 A씨가 최호식 회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지난 3일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최호식 회장은 성추행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 조사를 마치는 대로 최호식 회장에 대한 소환 존사를 벌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