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범, 부인 송남영 어떻게 떠나 보내나...‘뭉클’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7.06.13 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가수 임재범(55) 부인인 뮤지컬 배우 송남영이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낸 가운데 그의 과거 고백이 재조명되고 있다.

12일 연예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송남영은 암 투병 끝에 이날 오후 세상을 떠났다. 향년 45세. 고인은 갑상선암이 간과 위로 전이돼 투병 중이었다.

송남영은 서울예대 연극과를 졸업했고 뮤지컬 <명성황후>, <페임>, <겨울 나그네>, <하드록 카페> 등에 출연했다. 임재범은 최근 방송 활동을 하지 않고 부인 병간호에 힘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임재범은 지난 2011년 MBC ‘나는 가수다’에 출연해 아내의 치료비 마련을 위해 무대에 섰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임재범은 "6~7년간 우울증에 빠져 아내에게 고생을 많이 시켰다"며 "아내의 병을 내가 키운 것일 수도 있다"라고 자책하며 눈물을 보였다.

그러면서 "육체의 병보다는 아내가 무척 외롭고 힘들어할 때, 한 여인의 남자로 남편으로 많이 아프고 힘이 든다"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한편 임재범과 송남영은 지난 2001년 결혼했으며 슬하에 딸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