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고 빨라진 ‘충남어업지도선’ 내년 3월 취항한다
크고 빨라진 ‘충남어업지도선’ 내년 3월 취항한다
  • 문승현 기자
  • 승인 2017.07.17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왼쪽부터 현재 운항중인 충남어업지도선, 대체건조 중인 충남어업지도선 조감도.

충남도는 지난해부터 100억 원을 들여 ‘충남어업지도선 대체건조사업’을 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새 어업지도선은 길이 46.4m, 폭 7.5m, 높이 3.6m로 180t급이며 최대 승선인원은 40명이다. 경남 거제에 있는 아시아조선에서 건조 중인데 내년 3월 취항 목표다.

선체는 가볍고 부식에 강한 고장력강과 알루미늄을 함께 사용했고 주기관은 선체 규모에 맞게 3916마력짜리 고속 디젤엔진 2기를 장착했다. 추진기는 서해의 수심과 어구 등 장애물을 감안해 워터제트 방식을 채택했다.

현재 운항 중인 어업지도선과 비교하면 선체 무게는 기존 63t에서 3배 가까이 늘고 속력은 14노트에서 최대 27노트(시속 50㎞)로 2배가량 빨라지는 것이다. 이에 따라 활동 해역은 연안에서 충남 최서단 격렬비열도까지 연근해지역으로 확대된다.

대체건조 중인 어업지도선이 현장에 투입되면 선박과 승선원 안전 확보는 물론 재난대응능력 향상, 충남 전해상 운항, 기동성 등에서 효과를 볼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현 어업지도선은 1995년 건조된 것으로 노후화해 사고 위험이 있고 불법어업 지도단속, 불법어구 철거 등 업무 수행에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와 함께 도는 충남어업지도선 건조에 맞춰 오는 31일까지 명칭 공모를 한다. ‘해양건도 충남’을 상징하며 누구나 쉽게 기억하고 발음할 수 있는 명칭을 선정할 예정이다.

당선자에겐 도지사 표창과 부상이 주어지고 내년 3월 예정인 취항식에서 시승도 할 수 있다.

내포=문승현 기자 bear@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포토

관능미에 빠져든다 현아, 섹시한 눈빛으로 남심 저격

가수 현아의 관능적인 뷰티 화보가 공개됐다. 현아는 26일 공개된 매거진 ‘엘르’ 4월호를 통해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와 함께한 화보를 선보였다. 공개된 화보에서 주스가 물든 듯한 과즙 컬러의 립스틱을 소화해냈다. 현아의 입술에 녹아 들어 시선을 사로잡는 매혹적인 화보를 완성한 것. 특히 맥(MAC)의 뮤즈가 된 현아는 첫 화보를 통해 귀엽고 섹시하면서도 고혹적이고 우아한 눈빛으로 콘셉트에 따라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관능미에 빠져든다 현아, 섹시한 눈빛으로 남심 저격
관능미에 빠져든다 현아, 섹시한 눈빛으로 남심 저격
DJ 소다, 비키니 사이로 드러나는 아찔한 볼륨감
DJ 소다, 비키니 사이로 드러나는 아찔한 볼륨감
머슬마니아 라이징스타 4인방, 눈부시죠~
머슬마니아 라이징스타 4인방, 눈부시죠~
설하윤, 신곡 눌러주세요 음원 차트 상위권...트로트 아이돌 입증
설하윤, 신곡 눌러주세요 음원 차트 상위권...트로트 아이돌 입증
[아시나요]오늘(3월 26일)은 안중근 의사 순국일
[아시나요]오늘(3월 26일)은 안중근 의사 순국일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