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석탄화력발전 사회적 수명 결정 지방정부에 맡겨야”
  • 문승현 기자
  • 승인 2017.10.25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25일 “석탄화력의 사회적 수명을 지방정부가 결정할 수 있도록 제도화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날 예산 덕산 리솜캐슬에서 열린 ‘2017 탈석탄 친환경에너지 전환 국제컨퍼런스’에 참석한 안 지사는 “충남은 국내 석탄화력의 50%가 집결해 있고 생산한 전기의 60%를 수도권지역에 보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도민 건강과 생명에 책임을 지는 자치단체가 시설 노후화에 따른 환경오염 우려에 적극 대응하는 게 타당하고 주민들의 삶과 밀접한 에너지 정책은 주민 의사가 반영돼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안 지사는 이어 “정부는 친환경에너지전환기금 조성 등을 통해 지방정부가 주체적으로 재생가능한 에너지시스템을 구축하고 발전시킬 수 있도록 지원해 주길 바란다”면서 “탈석탄 로드맵을 구체화해 석탄화력 발전용량과 설비용량 감소분, 비화석 연료로의 에너지전환 계획을 분명히 밝혀 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안 지사는 발전소 주변 지역주민들이 사회·환경적 피해를 떠안는 한편 수익과 편익은 외부 투자자와 도시민이 누리는 전력수급체계를 지역분산생산과 소비체계로 전환해야 한다는 뜻도 밝혔다.

안 지사는 또 “석탄화력과 그 종사자들의 헌신이 대한민국의 기적을 이끌어 왔지만 역사적으로 에너지전환이 산업혁명을 이끌었던 것처럼 친환경에너지로의 전환은 또 다른 산업혁명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며 “석탄화력발전으로 피해가 가장 큰 충남은 화석연료 중심의 에너지수급체계에서 탈피해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 낼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도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가 함께 마련한 이번 에너지전환 컨퍼런스는 국내외 탈석탄정책 동향을 공유하고 친환경에너지 전환 실현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다.

김은경 환경부장관, 어기구·한정애 국회의원, 배어벨 호엔 전 독일 연방의회 의원, 에너지 전문가 등 400여 명이 참석해 정책·사례발표와 종합토론을 벌였다.

내포=문승현 기자 bear@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