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 아빠' 이영학 딸, 친구 유인·시체유기 공모 혐의…' 어금니 아빠와 함께 법정 설 듯'
'어금니 아빠' 이영학 딸, 친구 유인·시체유기 공모 혐의…' 어금니 아빠와 함께 법정 설 듯'
  • 김미영 기자
  • 승인 2017.11.07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금니 아빠' 이영학 딸, 친구 유인·시체유기 공모 혐의…' 어금니 아빠와 함께 법정 설 듯'

'어금니 아빠' 이영학(35·구속기소)의 범행을 돕고자 여중생 친구를 유인하고 시신을 유기하는 과정에 공모한 딸(14·구속)이 검찰로 넘겨졌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지난 6일 미성년자 유인, 시체 유기 혐의로 구속된 이 양을 구속기소 의견으로 서울북부지검에 송치했다.

이 양은 영장 심사를 받을 때와 마찬가지로 모자를 깊게 눌러 쓰고 마스크를 쓴 채 고개를 숙이고 잰걸음으로 호송차에 올랐다.

경찰에 따르면 이 양은 이영학의 지시로 지난 9월 30일 초등학교 동창 A 양을 서울 중랑구 망우동 자신의 집으로 유인하고, 이후 이영학이 살해한 A 양 시신을 유기하는 과정에서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양은 A 양에게 수면제 탄 음료수를 건네 마시게 하고, 실종 후 A 양 어머니가 딸 안부를 묻자 '행방을 모른다'는 취지로 거짓말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법원은 이 양에게 증거인멸 또는 도주 우려가 없으며 소년법상 소년에 대한 구속영장은 부득이한 경우가 아니면 발부하지 못한다며 영장 청구를 기각했지만, 보강조사 끝에 이뤄진 2차 청구는 받아들였다.

이 양은 이영학과 공범인 만큼 함께 법정에 설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공범이 서로 시차를 두고 기소된 경우 법원은 일치된 결론을 내리고 심리 효율을 높이기 위해 사건을 병합해 함께 심리한다.

이영학은 이달 17일 첫 공판을 앞두고 있다. 경찰은 이영학의 아내 최 모 씨의 사망 원인과 이영학의 후원금 편취 의혹, 성매매 알선 의혹 등을 계속 수사 중이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