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미 남편, 다른 남배우들과 독한 역할, 연기에도 질투 없어?
남상미 남편, 다른 남배우들과 독한 역할, 연기에도 질투 없어?
  • 송영두 기자
  • 승인 2017.11.15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상미 남편, 다른 남배우들과 독한 역할, 연기에도 질투 없어?

남상미 남편에 대한 네티즌들의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14일 방송된 tvN '집밥 백선생3'에서는 남상미의 경기도 양평 주택을 찾은 제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제자들은 마지막으로 백종원을 위한 한상 차림을 대접하기로 했다. 남상미의 집에 모인 제자들은 멋진 풍경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특히 남상미의 남편은 백종원의 제자들을 반기며 포근한 인상을 자랑했다.

한편 남상미는 ‘김과장’ 종영 후 가진 인터뷰에서 남편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결혼하고, 제가 뭘 해도 응원해주는 사람들이 더 생겼다”면서 남편과 시댁 식구들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남편이 '김과장' 모니터링을 꼼꼼하게 해줬으며 "'그 장면 예쁘게 나왔더라'나 '이 장면 이상해'라고 말해주더라"고 말해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 남자 배우들과 연기 호흡을 맞추는 것에 대해 질투하지 않냐라는 질문에 "질투가 없다. 일이라고 생각하는지 질투를 안한다"며 남편에 대한 강한 믿음을 보였다.

송영두 기자 duden1212@naver.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