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가 현안사업인 천안역사 건립 정부예산을 확보해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시는 2018년도 정부예산에 천안역사 건립 실시설계비 5억 원이 반영됐다고 7일 밝혔다.

천안역은 일일 이용객수 4만 명이 이용하는 전국 9번째 혼잡역이지만 전국 유일의 임시역사로, 민자 역사 건립사업이 무산된 이후 사실상 임시역사로 방치됐다.

천안역은 1996년 착공된 수원∼천안 간 2복선 전철사업에 역사 신축을 확정했으나 2002년 철도청의 천안역 민자 역사 건립 추진으로 민자역사 건립 시 까지 3년간 한시적으로 이용할 임시역사로 건립됐다.

지난해에도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사업에 천안역사 건립예산을 반영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였으나 최종 예산에 포함되지 못했다. 이번 예산 반영도 어려움 속에서 대통령 공약 반영, 지역 국회의원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끈질기게 노력한 결과 마침내 결실을 보았다.

시는 천안역사 건립을 위해 그동안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등 정부부처와 국회 등을 지속적으로 방문하고 적극적으로 정부예산에 반영해 줄 것을 건의하는 등 온 힘을 기울였다.

앞으로 천안역사 건립을 심도 있게 검토, 추진해 현재 국토교통부와 진행하고 있는 역세권도시재생선도사업과 연계를 통한 원 도심 활성화에 기여하고, 철도·버스·택시 등 각종 교통수단을 편리하게 연계 이용할 수 있는 복합 환승센터 건립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김남걸 교통과장은 “천안시민과 천안역 이용객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천안역사 건립 시까지 지역정치권과 협력해 국비확보 등 필요한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천안=김완주 기자 pilla21@gg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