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감빵생활' 정웅인, 열연 느껴지는 비하인드 스틸 공개에 극중 몰입도 UP
'슬기로운 감빵생활' 정웅인, 열연 느껴지는 비하인드 스틸 공개에 극중 몰입도 UP
  • 송영두 기자
  • 승인 2018.01.11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 정웅인, 열연 느껴지는 비하인드 스틸 공개에 극중 몰입도 UP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정웅인이 열연을 펼치고 있는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됐다.

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이우정 정보훈 극본, 신원호 연출) 12회에서는 팽부장(정웅인 분)의 숨겨진 과거가 드러났다. 더운 여름, 땀을 흘리면서까지 혼자만 긴소매를 고수하던 팽부장의 모습에 ‘또 다른 반전이 숨겨져 있을 것’이란 예상이 지배적이었던 터. 이번 회에서 밝혀진 그의 과거는 다시 한 번 극의 재미를 끌어올리며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10여년 전 일어난 경기교도소의 큰 화재. 사동 전체가 불에 타고 재소자 50여 명이 사망한 이 사건에서 팽부장은 위험을 무릅쓰고 불구덩이에 직접 뛰어들어가 재소자들을 구해냈다. 이에 팽부장 사동의 재소자들은 사망자 1명에 그치게 됐지만 팽부장은 이 화재사건으로 씻을 수 없는 트라우마를 갖게됐다.

화상으로 큰 수술을 다섯번이나 받았음에도 자신을 돌보기는 커녕 구하지 못한 한 명의 재소자에 대한 죄책감에 힘든 나날을 보내게 된 것. 이에 팽부장은 더운 여름에도 긴소매를 입으며 잠깐의 화재대피경고에도 혼비백산하게 됐다.

이처럼 세상에서 가장 이유 있는 긴소매를 입은 팽부장은 공개된 비하인드 스틸 속, 본 적 없는 처량함을 풍기고 있어 눈길을 끈다. 화재경보에 곧바로 보안실 자동개폐장치를 연 팽부장은 해프닝이 일단락 되자 그날의 악몽이 다시 떠오르는듯 고통스러운 표정 짓고 있어 애잔함을 자아낸다. 특히 구석에 털썩 주저앉아 패닉에 빠진듯한 그의 초점 없는 눈동자는 그가 얼마나 큰 상처를 안고 있는지 짐작게 했다.

또한, 죽은 재소자에 대한 미안함으로 화상자국을 숨기고 싶은 팽부장은 모두가 나간 후 환복을 하기 위해 갖은 핑계를 대는 등 화상을 숨기기 위해 남모를 고충이 있었음을 느끼게 만들었다.

이같이 몇장의 사진으로도 정웅인의 연기 열정이 느껴지는 가운데, ‘파더 팽레사’(마더 테레사+팽부장의 합성어) 정웅인이 출연하는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매주 수, 목 오후 9시 10분 tvN에서 방송된다.

송영두 기자 duden1212@naver.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