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가상화폐 사실상 중단……타은행 동참시 치명타
신한은행 가상화폐 사실상 중단……타은행 동참시 치명타
  • 김미영 기자
  • 승인 2018.01.12 09: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 가상화폐 사실상 중단……타은행 동참시 치명타

신한은행 가상화폐 거래용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을 중단하기로 했다.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는 거래자의 실명계좌와 가상화폐 취급업자의 동일은행 계좌만 입출금을 허용하는 가상계좌 서비스로 거래자의 신원을 정확히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12일 금융당국과 금융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지난달 말 정부가 특별대책을 통해 발표한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

이는 가상계좌에 대한 사실상 폐지 지침으로 여타 시중은행이 동참할 경우 가상화폐 거래가 상당 부분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도입을 위한 시스템은 이미 개발됐지만 가상화폐 거래가 이처럼 사회문제화되는 상황에서 가상화폐 거래를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신한은행은 더 나가 3개 거래소(빗썸, 코빗, 이야랩스)에 10일 공문을 보내 기존 가상계좌에 대한 정리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했다.

특히 15일을 기해 기존 가상계좌로 입금을 금지한다고 공지했다. 기존 가상계좌에서 개인 계좌로 출금은 허용한다. 출금은 허용하되 입금을 중단하면 기존 가상계좌 거래는 자연스럽게 사라지게 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가상화폐 거래소와 가상계좌 계약을 해지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신한은행과 거래하는 3개 거래소(빗썸, 코빗, 이야랩스)는 법인계좌 밑에 다수 개인의 거래를 담는 일명 '벌집계좌'로 방향을 전환하거나,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적용하는 가상계좌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른 은행으로 옮겨야 한다.

외형규모 2위인 신한은행이 이처럼 강력한 조치를 취하면서 가상화폐 거래소와 거래하던 농협은행 등 여타 시중은행들도 유사한 수준의 조치를 내부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농협은 먼저 기존 가상계좌에 대한 입금 금지 조치를 검토 중이다.

여타 금융사들이 모두 가상계좌 중단 조치를 취할 경우 가상통화 거래는 단순히 위축되는 수준을 넘어 오프라인 형태로 음성화될 수도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도입을 중단하고 기존계좌도 없애라는 것은 사실상 거래소에 대한 지급결제서비스를 거절하겠다는 것"이라면서 "특별법을 도입해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지하겠다는 선언적인 조치보다 더 실질적인 효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가상화폐 중단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적용도 안되는데 제도권에서 가능할거라고 생각하고 그걸 투자라고 생각한 어리석음을 탓해라 정책이 가장 큰 리스크란 것도 몰랐다면 그게 투자자냐? 한심들하다. 돈넣고 돈먹기로 보일때 아무 생각없이 이건 투자야 하고 자기랍리화했겠지만 얼뚱한데다 화풀이하지마라. 한국 가상화폐가 다른 나라보다 30% 비싼 이유가 투자라서 그런거 같냐? 이 탈세자들아.",

"일부 2.30대는 일은 뒷전이고 가상화폐에만 전념.. 나라발전에 도움보다 혼란만 가중 심각하다.",

"지식이 뒤받침 되어 있는 나라에 대한 얘기고요 우리나라나 중국처럼 덮어놓고 돈이 된다면 무슨 도박장 투기식으로 덤벼드는 경제상식이 부족한 나라는 강제로라도 진정을 시키는게 괜찮은 조치라고 봅니다 어짜피 가상화폐가 걱역할 수없는 시대의 흐름이라면 자연스럽게 사용될터이니 너무 조급하게 생각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너무 한방으로 떼돈 벌라는 생각은 ~" 등 반응을 보였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 2018-01-12 09:26:10
신한이 얼마나 고객을 무시하는 태도를 보였는지 계좌해지해서 고객 빠져나가는 모습을 보여줘야 할때 인듯 하네요... 타은행도 무시하고 이딴소리 ㅁ소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