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영국',야관문주·와이파이에 놀라…"대단해!"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영국',야관문주·와이파이에 놀라…"대단해!"
  • 김미영 기자
  • 승인 2018.01.12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영국',야관문주·와이파이에 놀라…"대단해!"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영국편이 많은 화제를 끌고 있다.

11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영국 3인방의 한국 여행 첫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영국 친구들은 숙소가 있는 안국 역으로 이동하기 위해 지하철을 탔다. 이때 데이비드는 "와이파이가 20개나 있다"며 깜짝 놀랐다.

이를 본 영국 출신 제임스 후퍼는 “영국 지하철에서는 와이파이가 전혀 안 된다. (지하철을 타러) 내려가면 신호가 전혀 안 잡혀서 사람들이 핸드폰을 안 쳐다본다. 그래서 영국 사람들이 한국 오면 신기해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보신각이 보이는 퓨전 전통주점을 찾았다. 건강에 좋은 술을 부탁했고, 점원은 야관문주를 추천했다.

제임스 후퍼는 친구들에게 '남자들에게 좋은 술', '사랑의 술'이라고 야관문주를 설명했다.

이후 야관문주를 맛본 영국 친구들은 "맛이 좋다", "벌써 효과가 있는 듯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영국편을 시청한 네티즌들은 "나 영국갔을때 그냥 카페나 맥도날드 이런데가서 와이파이 마음껏 썼는데...우리나라처럼 지하철 같은곳은아니지만", 

"울나라가 IT강국이긴하지. 내친구도 한국에와서 가장 신기해 하던게 PC MOBILE 속도.. 우린 당연한건데..배달..이런거 등등 진짜 한국에서 살고싶다고 할정도로 놀라는게 많더라..난 너희 나라에서 살고싶다..ㅋㅋ 그친군,덴마크 사람...ㅋㅋ",

"영국이라 별 기대를 안했는데 너무 재밋네" 등 반응을 보였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