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리 남편,“보통 사람 아닌 건 맞지만, 나쁜 사람 아냐”…불화설 해명
정주리 남편,“보통 사람 아닌 건 맞지만, 나쁜 사람 아냐”…불화설 해명
  • 김미영 기자
  • 승인 2018.01.12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주리 남편,“보통 사람 아닌 건 맞지만, 나쁜 사람 아냐”…불화설 해명 

정주리가 남편과의 불화설과 오해에 대해 해명했다

정주리는 지난 4일 오후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라디오스타’ 촬영 이후로 제 남편과 각오하고 잘 넘기자며 며칠동안 마음 졸이고 웃으며 얘기했지만 맘스카페에 난리가 났다는 제보가 들어왔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정주리는 “오해 부분을 풀자면 돈니 초음파 사진 밑에 구충제 태그는 진짜 단순하게 ‘식구가 생겼으니 같이 구충제 먹자’는 의미로 단 것”이라면서 “제 남편이 또르르 상황이 돼서 억울해서 잠도 못자서 풀이 죽어서 제가 보다 못해 안쓰러워서 해명 남긴다”고 덧붙였다.

또 정주리는 “안 씻는 건 맞지만 제 남편 보통 아닌 사람 맞지만 나쁜 놈 아니다”라면서 “이런 직업 여자 만나 보통 아닌 남자 만나 그냥 버라이어티하게 재밌게 잘 살고 있습니다! 걱정해 주신 분들 응원해 주신 분들 감사해요”라며 “기자님들 #이혼설 #가정불화설 노노! 우린#청실홍실”이라는 해시태그도 달았다. 

한편 정주리는 지난 3일 밤 11시10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자신의 남편에 대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당시 정주리는 독특한 생활 습관과 남편이 잘 씻지 않는다는 사실을 폭로해 화제가 됐다. 이후 정주리의 남편이 SNS에 올리는 독특한 해시태그 역시 주목받았고 일각에서 이들 부부의 불화설을 제기해 이목이 집중됐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