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교육청 사죄하라"…교사 가혹행위로 학생 목숨 끊어
"강원도교육청 사죄하라"…교사 가혹행위로 학생 목숨 끊어
  • 김미영 기자
  • 승인 2018.01.12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교육청 사죄하라"…교사 가혹행위로 학생 목숨 끊어

교사의 가혹 행위를 견디지 못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학생 가족에게 교육청과 해당 교사가 손해배상을 하라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춘천지법 원주지원 민사부는 11일 강원도교육청과 해당 교사가 숨진 S군의 아버지에게 1억8천100만원을, S군의 할머니와 동생에게 각각 300만원을 연대해서 배상하라고 선고했다.

강원 삼척의 한 중학교에 재학 중이던 S군은 2014년 9월 12일 'A 선생님이 벌주고 욕해서 힘들다'는 유서를 남긴 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조사결과 A교사는 흡연지도와 훈육을 빌미로 2013년 7월부터 1년여간 나무막대기 등으로 S군의 머리와 엉덩이를 때리고 엎드려뻗쳐, 오리걸음, 방과 후 운동장 뛰기 등을 시킨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도내 시민단체들은 곧장 대책위를 구성해 "S군을 죽음에 이르게 한 교사의 가혹 행위와 억압, 통제 행위를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며 도 교육청과 가해 교사의 책임을 물어왔다.

대책위는 판결이 나오자 "강원도교육청은 판결을 준엄하게 받아들이고, 피해 학생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책임을 다해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교육과 범죄를 구분하지 못하고 학생들을 고통으로 내모는 교육현장을 개선하고, 더는 아픔과 희생이 없는 교육현장이 되도록 재정비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A교사는 지난해 8월 열린 1심 재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포토

관능미에 빠져든다 현아, 섹시한 눈빛으로 남심 저격

가수 현아의 관능적인 뷰티 화보가 공개됐다. 현아는 26일 공개된 매거진 ‘엘르’ 4월호를 통해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와 함께한 화보를 선보였다. 공개된 화보에서 주스가 물든 듯한 과즙 컬러의 립스틱을 소화해냈다. 현아의 입술에 녹아 들어 시선을 사로잡는 매혹적인 화보를 완성한 것. 특히 맥(MAC)의 뮤즈가 된 현아는 첫 화보를 통해 귀엽고 섹시하면서도 고혹적이고 우아한 눈빛으로 콘셉트에 따라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관능미에 빠져든다 현아, 섹시한 눈빛으로 남심 저격
관능미에 빠져든다 현아, 섹시한 눈빛으로 남심 저격
DJ 소다, 비키니 사이로 드러나는 아찔한 볼륨감
DJ 소다, 비키니 사이로 드러나는 아찔한 볼륨감
머슬마니아 라이징스타 4인방, 눈부시죠~
머슬마니아 라이징스타 4인방, 눈부시죠~
설하윤, 신곡 눌러주세요 음원 차트 상위권...트로트 아이돌 입증
설하윤, 신곡 눌러주세요 음원 차트 상위권...트로트 아이돌 입증
[아시나요]오늘(3월 26일)은 안중근 의사 순국일
[아시나요]오늘(3월 26일)은 안중근 의사 순국일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