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땅값 지난해보다 4.71% 상승
충남 땅값 지난해보다 4.71% 상승
  • 문승현 기자
  • 승인 2018.02.12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내 시·군별 땅값 상승률. 충남도 제공.

올해 충남도내 땅값이 지난해보다 4.7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토교통부가 결정·공시한 ‘2018 표준지 공시지가’를 분석한 결과 1월 1일 기준 도내 표준지 4만 1594필지의 공시지가 상승률은 4.71%다. 시·군별로 보면 천안 서북구가 5.72%, 서산시가 5.67% 상승했다. 청양군은 전원주택 수요 증가로 5.63% 상승했다.

도내 표준지 중 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천안 동남구 신부동 454-5번지 상업용지로 ㎡ 당 892만 원, 최저 지가는 논산 양촌면 오산리 산 24-4번지 자연림이다. 도는 표준지 공시지가를 토대로 도내 개별토지 347만 8000필지를 산정해 5월 말 결정·공시할 계획이다.

내포=문승현 기자 bear@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