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전 의원 성추행 의혹… 기자 지망생에게 '껴안고 강제로 키스 시도'
정봉주 전 의원 성추행 의혹… 기자 지망생에게 '껴안고 강제로 키스 시도'
  • 금강일보
  • 승인 2018.03.07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전 의원  "명예훼손 등 법적인 조치"

 

정봉주 전 의원 성추행 의혹…기자 지망생에게 '껴안고 강제로 키스 시도'

사회 전반에서 '미투(MeToo·나도 당했다)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정봉주 전 국회의원의 성추행 의혹이 대두되고 있다.

7일 인터넷 신문 매체인 '프레시안'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현직 기자 A 씨가 정봉주 전 의원으로 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A 씨는 '지난 2011년, 기자 지망생 시절이던 나를 호텔로 불러 키스를 시도하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밝혔다.

평소 정봉주 전 의원의 팬이었던 A 씨는 정봉주 전 의원의 강연을 듣고 학생들 수십여 명과 자연스럽게 뒤풀이도 했으며, 거부감 또한 없었다고 했다.

하지만 호의는 점점  부담으로 변해갔으며, 전화나 문자 메시지 내용 또한 끈적이는 느낌으로 변했다고 한다.

그러다가 선거법 위반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은  A 씨에게 "감옥에 들어가기 전에 얼굴 한번 보고싶다"고 전했고  A씨는 "그가 안타까운 느낌이 들어 차를 마시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봉주 전 의원은 "보고 싶었다. 애인은 있냐. 내가 너에게 성형수술을 해주려고 했는데 미안하다"라며 알 수없는 말들을 꺼냈고, 이상한 느낌을 감지한 A 씨는 그 자리를 피하려 일어났다.

이어 '정 전 의원은 A 씨에게 다가가 포옹을 하자며 나를 끌어안더니 갑자기 키스를 하려고 했다. 정 전 의원을 밀치고 도망나왔다'고 전했다.

한편 정 전 의원은 성추행 의혹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답변할 이유가 없다"며 "명예훼손 등 법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은 공교롭게도 이날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연남동 연트럴파크에서 서울시장 출마선언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