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소환 D-1
MB 소환 D-1
  • 금강일보
  • 승인 2018.03.13 0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MB, 최종 전열 정비에 총력

檢, 소환 직전까지 수사 이어가며 세부 신문전략 보완
MB, 변호인과 함께 신문 예행연습…출석 앞두곤 휴식 취할 듯


뇌물수수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을 하루 앞둔 13일 검찰 수사팀과 이 전 대통령 측 모두 긴장감 속에서 피의자 신문에 대비해 전열을 가다듬고 있다.

검찰은 주요 혐의 관련 진술과 증거자료를 토대로 일찌감치 세워둔 뼈대 전략을 토대로 마지막까지 세부 신문전략 수정 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는 서울중앙지검의 송경호(48·사법연수원 29기) 특수2부장과 신봉수(48·연수원 29기) 첨단범죄수사1부장이 번갈아 맡을 예정이다.

송 부장검사는 이 전 대통령과 측근들의 110억원대 뇌물수수 혐의를, 신 부장검사는 다스(DAS) 실소유주 관련 의혹을 집중해 파헤쳐왔다. 두사람 가운데 누가 먼저 조사에 임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검찰 관계자는 소환 준비에 대해 "그동안 해오던 수사를 끝까지 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소환을 사흘 앞둔 11일에도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 등 핵심 측근 3명을 줄이어 부르는 등 막바지 보강 수사에 주력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 측 변호인단도 소환일을 하루 앞두고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관련 수사가 지난 1월부터 이어져 온 만큼 MB 정부 청와대 출신 법조계 인사들의 자문을 받으며 법률적 대응을 준비해왔다.

변호인단은 판사 출신으로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지낸 강훈(64·연수원 14기) 변호사가 전면에 나선다. 강 변호사는 피영현(48·연수원 33기) 변호사와 함께 법무법인 '열림' 명의로 12일 검찰에 선임계를 제출하고 공식 변호인 활동에 들어갔다.

MB 정부에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을 지낸 정동기(65·연수원 8기) 변호사는 검찰이 2007년 이명박 당시 대통령 후보의 도곡동 땅 차명보유 의혹 등을 수사할 당시 검찰 수뇌부인 대검찰청 차장검사를 지낸 이력이 문제가 돼 정식 변호인단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이 전 대통령은 뇌물 등 그동안 언론 등을 통해 알려진 주요 의혹에 관해 알지 못하는 일이거나 자신과는 무관한 일이라며 혐의를 대부분 부인하는 입장을 견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신문 과정에서 돌발 질문이 나오더라도 침착하게 답변하면서 방어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변호인과 함께 신문 예행 연습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 측 인사는 "신문 준비는 거의 마무리됐다"며 "소환일을 하루 앞두고서는 충분히 휴식을 취하시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