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정치 재개
이완구 정치 재개
  • 최일 기자
  • 승인 2018.03.13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홍성 방문이 신호탄 ... ‘충남지사냐, 국회의원이냐’ 결단할 듯

 

‘안희정 사태’가 이완구 전 국무총리를 정치 무대로 복귀시키는 촉매제가 되는 양상을 띠며 명예회복을 노리는 그의 부활 여부에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해 말 대법원으로부터 무죄를 확정받으며 ‘성완종 리스트’의 굴레에서 벗어난 이 전 총리는 정치 재개에 신중한 자세를 취해오며 부정적 입장을 피력해 왔지만 최근 들어 급격히 ‘스탠스’가 변했다. 

이 전 총리 측은 14일 그의 홍성 방문 사실을 알리며 이것이 사실상 정치 재개의 신호탄임을 숨기지 않았다. 

이 전 총리의 한 측근은 “정치 재개에 대해 매우 조심스러워 하던 새 이 전 총리의 의중이 며칠 새 재개 쪽으로 급변한 것 같다. (안희정 사태로) 자신이 주목받는 상황에 홍성을 방문하는 것 자체가 상징성이 크다”면서 “충남지사 선거에 나설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출마할지는 아직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홍성에서 선조(이광윤 선생)의 묘소를 참배하고, 지역 여성단체 임원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인 이 전 총리의 정치 무대 복귀는 충청 정가에 큰 파장을 낳을 수밖에 없는 만큼 그의 향후 행보에 이목이 쏠린다. 

최 일 기자 choil@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