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서울, 3파전·한국당 고심·바른미래 안철수 차출론
'지방선거'서울, 3파전·한국당 고심·바른미래 안철수 차출론
  • 송영두 기자
  • 승인 2018.03.14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선거'서울, 3파전·한국당 고심·바른미래 안철수 차출론

지방선거 승패를 결정하는 중요한 기준 가운데 하나인 서울시장 선거를 놓고 민주당은 미투(Me too) 폭로 등의 영향으로 사실상 3파전으로 정리됐다.

현재 민주당 소속으로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박영선 우상호 의원 3명이 민주당 후보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다.

서울시장 출마 의사를 밝힌 정봉주 전 의원은 15일 서울시당의 복당 심사를 앞두고 있으나 성추행 의혹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면서 당적 회복이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많다.

여기에 서울시장 선거 캠페인에 일찌감치 나섰던 민병두 의원도 지난 10일 성추행 의혹으로 국회의원 사직서를 제출하고 선거 도전도 포기했다.

앞서 서울시장 출마를 준비해온 전현희 의원도 8일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처럼 후보자가 줄면서 1·2차로 나눠 진행될 것으로 전망됐던 민주당 후보경선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한국당에서는 한때 홍정욱 헤럴드 회장이 유력한 후보로 부상했지만, 홍 회장이 고사 의사를 밝히면서 현재는 주춤한 상태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황교안 전 국무총리, 김병준 전 국민대 교수 등도 후보군으로 거론됐지만, 이들 역시 수면 아래로 내려갔다.

이에 따라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보수 정체성에 부합하는 새로운 인사를 후보로 물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바른미래당에서는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차출론이 계속 나온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