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쓰레기 대란' 급한 불 껐지만, 플라스틱 사용량 '위험수위'…"과대포장 당장 줄여야"
  • 주홍철 기자
  • 승인 2018.04.03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활용 쓰레기 대란' 급한 불 껐지만, 플라스틱 사용량 '위험수위'…"과대포장 당장 줄여야"

환경부가 비닐, 스티로폼, 플라스틱 등을 다시 분리 수거할 수 있도록 하면서 '재활용 쓰레기 대란'은 일단 봉합됐다. 하지만 포장재 등에 플라스틱 같은 일회용품을 활용하는 상황이 바뀌지 않는 한 언제든 재발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2일 자원순환정보시스템에 따르면 국내 하루 평균 플라스틱 폐기물 발생량은 2003년 하루 3천956.4t에서 2016년 하루 5천445.6t으로 40% 가까이 늘었다.

특히 1인 가구가 급증하면서 플라스틱 사용량도 크게 늘었다.

통계청에 따르면 국내 1인 가구 비율은 2016년 이미 27.8%에 달했다. 4가구 중 1가구가 1인 가구인 셈이다. 이런 변화에 따라 소규모 단위의 포장이 유행하고 있다. 당장 마트에 가면 알 수 있듯이 얼마 되지 않는 양의 식품 등이 스티로폼, 플라스틱에 포장돼 판매된다.

게다가 겉보기에 그럴싸한 과대포장이 느는 것도 문제로 꼽힌다. 플라스틱 등이 포장재로 과도하게 사용되는 것을 막고자 환경부는 매년 명절을 앞두고 전국 유통매장에서 집중 단속하지만,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는 데는 한계가 있다.

홍수열 자원순환사회경제연구소 소장은 "플라스틱 사용량이 계속 증가하고 있는데, 이대로 가면 2050년에는 지금의 20배로 증가할 것"이라며 "유통, 소비 패턴 개선을 통해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환경부가 2016년 9월에서 2017년 7월 사이에 실시한 제5차 전국 폐기물 통계조사 결과를 보면, 종량제 봉투 폐기물의 53.7%가 재활용이 가능한 자원이었다. 생활 속 폐기물의 절반 이상이 재활용품인 것이다.

선진국에서는 이런 상황을 개선하고자 일찌감치 대책을 내놓고 있다.

영국 환경부는 일회용 비닐봉지 유료판매 제도에 이어 플라스틱과 유리병, 캔 등에 보증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도입하기로 했다. 유럽연합(EU)은 오는 2030년까지 모든 일회용 포장지를 재사용 또는 재활용 포장지로 바꾸고, 커피 컵과 같은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단계적으로 폐지하기로 했다.

당장 '재활용 대란'을 막고자 환경부가 수도권 재활용품 선별 업체 48곳과 협의해 비닐, 스티로폼 등을 다시 수거할 수 있도록 했다지만 현장에서는 여전히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환경부 관계자는 "애초에 선별 업체들이 비닐 등을 받지 않기로 해서 벌어진 일이기 때문에 수도권 선별 업체들과 합의해 다시 비닐 등을 받아들이기로 했다"며 "선별 업체에 재활용품을 가져다주는 수거 업체들이 수백 개에 달하기 때문에 제대로 전달이 되지 않았을 수 있지만, 계속 통보하고 있어 하루 이틀 안에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