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콩 회항' 조현아 경영복귀에 여론은 '싸늘'
'땅콩 회항' 조현아 경영복귀에 여론은 '싸늘'
  • 주홍철 기자
  • 승인 2018.04.08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땅콩 회항' 조현아 경영복귀에 여론은 '싸늘'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의 주인공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경영복귀 소식에 최근 인터넷 여론이 들썩이고 있다.

조 전 부사장은 한진그룹 계열사 칼호텔네트워크의 사장으로 회사 경영을 총괄한다. 비난 여론에 못 이겨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던 2014년 12월 이후 3년 4개월 만이다.

누리꾼들은 공분을 샀던 '땅콩 회항' 사건을 떠올리며 조 전 부사장의 경영복귀에 싸늘한 시선을 보냈다.

네이버 아이디 'dong****'는 "가해자는 승진해 이동하고 피해자는 보직도 잃어버리고…이게 왜 차이가 날까요?"라며 씁쓸함을 감추지 않았다.

'ycm3****'는 "한국을 대표하는 두 항공사 중에 하나로 국민의 성원으로 오늘날 성장했으나 국민적 정서는 아랑곳하지 않고, 노블레스 오블리주는 없는 모습에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고 비판했다.

'jhop****'는 "회사에 큰 누를 끼쳐도 책임지지 않고 견제가 불가능한 무소불위의 경영권을 가지고 있다고 하는데 무력감이 상당합니다"라며 소유주 일가의 경영 행태에 반감을 드러냈다.

포털 다음에서도 '코브라'가 "돈도 중요하지만, 기업을 운영하려면 정신상태가 더 중요하지 않을까"라고 지적했다.

'Happy'는 "재벌 2세 조현아는 경영할 자격이 없습니다"라고, '김秀민'은 "부끄럽지도 않으세요? 돈이면 다 되는 줄 아시나 봐요"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갈로리'는 "법이 단죄하지 못한 엄벌을 소비자인 우리 국민이 불매운동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포토

관능미에 빠져든다 현아, 섹시한 눈빛으로 남심 저격

가수 현아의 관능적인 뷰티 화보가 공개됐다. 현아는 26일 공개된 매거진 ‘엘르’ 4월호를 통해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와 함께한 화보를 선보였다. 공개된 화보에서 주스가 물든 듯한 과즙 컬러의 립스틱을 소화해냈다. 현아의 입술에 녹아 들어 시선을 사로잡는 매혹적인 화보를 완성한 것. 특히 맥(MAC)의 뮤즈가 된 현아는 첫 화보를 통해 귀엽고 섹시하면서도 고혹적이고 우아한 눈빛으로 콘셉트에 따라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관능미에 빠져든다 현아, 섹시한 눈빛으로 남심 저격
관능미에 빠져든다 현아, 섹시한 눈빛으로 남심 저격
DJ 소다, 비키니 사이로 드러나는 아찔한 볼륨감
DJ 소다, 비키니 사이로 드러나는 아찔한 볼륨감
머슬마니아 라이징스타 4인방, 눈부시죠~
머슬마니아 라이징스타 4인방, 눈부시죠~
설하윤, 신곡 눌러주세요 음원 차트 상위권...트로트 아이돌 입증
설하윤, 신곡 눌러주세요 음원 차트 상위권...트로트 아이돌 입증
[아시나요]오늘(3월 26일)은 안중근 의사 순국일
[아시나요]오늘(3월 26일)은 안중근 의사 순국일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