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장소연, 손예진&정해인 관계 꿈에도 모른채 긴장감 유발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장소연, 손예진&정해인 관계 꿈에도 모른채 긴장감 유발
  • 송영두 기자
  • 승인 2018.04.11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장소연, 손예진&정해인 관계 꿈에도 모른채 긴장감 유발

배우 장소연이 JTBC 새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손예진과 정해인의 러브 라인 속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유발하며 극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 새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 제작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3회에서는 서경선(장소연 분)이 프로 혼술러로 등판해 ‘맥주’로 윤진아(손예진 분)와 서준희(정해인 분)의 관계에 오작교 역할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서준희의 집에서 몰래 맥주를 훔쳐 나오려던 서경선은 “맥주 훔치러 왔는데 주인이 계시네”라며 머쓱해 하는 것도 잠시, 프로 혼술러답게 서준희가 집 밖으로 나간 틈을 타 다시 한번 맥주를 리필 하러가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서준희의 집 앞에서 윤진아와 맞닥뜨린 서경선은, 그 순간을 잠시 의아하게 생각했으나 본인을 찾아왔다는 윤진아의 말을 그대로 믿으며 술친구가 생겼다는 사실에만 집중해 윤진아는 위기를 모면할 수 있었다. 이어 서경선은 둘의 관계를 전혀 모른채 윤진아에게는 “나 악랄한 시누이 할거야”라는가 하면, 서준희에게는 “진아 시집 잘 보내는게 내 꿈이야” 등 깜짝 발언을 쏟아내 둘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서남매’에게 돌아가신 어머니와 새살림을 차린 아버지가 있다는 사실과 함께, 서경선이 동생과 친구에게 남다른 감정을 가지고 있음이 드러났다. 이에 서경선은 윤진아와 서준희의 감정 변화는 빠르게 눈치 채면서도 둘 사이의 러브라인은 전혀 눈치 채지 못해 앞으로 어떤 반응을 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처럼 본의 아니게 윤진아와 서준희의 큐피트 화살 역할을 하게 된 서경선이 다채로운 감정을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감정 이입을 끌어내고 있는 가운데, 배우 장소연의 자연스러운 생활 연기는 시청자들로부터 “아 맥주 확 떙기네”, “순간 나인줄”, “저분 최소 맥주 장인” 등 킬링포인트를 만들어 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한편, 그냥 아는 사이’로 지내던 두 남녀가 사랑에 빠지면서 만들어갈 ‘진짜 연애’를 담은 새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매주 금, 토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송영두 기자 duden121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