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3대 천재 신승남 前 검찰총장 골프장 스캔들 의혹 재조명?
목포 3대 천재 신승남 前 검찰총장 골프장 스캔들 의혹 재조명?
  • 신성재
  • 승인 2018.04.14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 3대 천재 신승남 前 검찰총장 골프장 스캔들 의혹 재조명?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최근 신승남 前검찰총장의 골프장 스캔들이 다시 화제로 부상하고 있다. 신 총장은 목포 3대 천재 '김조신' 중 한사람으로 불리운다. 

목포고-서울대 법대를 수석 졸업한 그는, 박정희 대통령 시절 청와대 비서관으로 특채됐다. 이후 사법고시도 수석으로 합격했고 검사로 임관되었다. 항상 검사들에게 검찰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고 `정도'를 걸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해온 `원칙주의자'로 유명하다. 호남 출신 최초의 검찰총장으로 많은 이들에게 존경을 받고 있다.

하지만 신 총장에게도 한가지 논란이 있다.  바로 골프장 스캔들 의혹이다. 신 총장은 '2013년 6월 22일 밤 신 전 총장이 골프장 여직원 기숙사에 들어와 마침 샤워를 마치고 나온 A씨에게 "애인하자"는 말과 함께 껴안으며 뽀뽀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으로 A씨에게 고소를 당한 바 있다. 하지만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신 전 총장이 A 씨가 주장하는 6월보다 한달 앞선 5월에 기숙사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했다. 또 피해자가 1년 안에 직접 고소해야 처벌이 가능한 '친고죄' 규정이 폐지되기 전에 발생했기 때문에 입건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또한 검찰은 골프장 지분 다툼 과정에서 동업자의 사주를 받은 A 씨가 시점을 한 달 뒤로 미루는 등 사건을 조작했다고 판단해, 2015년 12월 '공소권 없음' 결정을 내렸다. 그리고 A 씨를 무고 혐의로 기소했다. A 씨의 아버지와 동업자 등 4명도 무고,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공갈미수, 공갈 방조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그러나 올해 재판부 신 전 총장의 강제추행 주장이 "당시 기숙사에 있던 다른 여직원들의 진술 등을 근거로 삼았을 때 허위라고 단정하기 어렵다"며 A 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법정에서 김 씨의 동료 여직원들은 "뽀뽀한 것은 못 봤지만 신 전 총장이 '애인하자'고 말하며 신체접촉이 있었다"는 취지의 증언을 했다. A 씨의 아버지 등 나머지 피고인 4명에 대해서도 무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발생 시점 등 객관적인 사실이 다르다고 하더라도 강제추행의 여지가 있는 만큼 무고죄가 성립되지 않는다"며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도 무고 혐의가 유죄라는 전제로 제기된 데다 신 전 총장이 공인인 만큼 해당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현재 신 총장과 A 씨가 얽힌 골프장 스캔들은 결론이 나지 않은 상황이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포토

관능미에 빠져든다 현아, 섹시한 눈빛으로 남심 저격

가수 현아의 관능적인 뷰티 화보가 공개됐다. 현아는 26일 공개된 매거진 ‘엘르’ 4월호를 통해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와 함께한 화보를 선보였다. 공개된 화보에서 주스가 물든 듯한 과즙 컬러의 립스틱을 소화해냈다. 현아의 입술에 녹아 들어 시선을 사로잡는 매혹적인 화보를 완성한 것. 특히 맥(MAC)의 뮤즈가 된 현아는 첫 화보를 통해 귀엽고 섹시하면서도 고혹적이고 우아한 눈빛으로 콘셉트에 따라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관능미에 빠져든다 현아, 섹시한 눈빛으로 남심 저격
관능미에 빠져든다 현아, 섹시한 눈빛으로 남심 저격
DJ 소다, 비키니 사이로 드러나는 아찔한 볼륨감
DJ 소다, 비키니 사이로 드러나는 아찔한 볼륨감
머슬마니아 라이징스타 4인방, 눈부시죠~
머슬마니아 라이징스타 4인방, 눈부시죠~
설하윤, 신곡 눌러주세요 음원 차트 상위권...트로트 아이돌 입증
설하윤, 신곡 눌러주세요 음원 차트 상위권...트로트 아이돌 입증
[아시나요]오늘(3월 26일)은 안중근 의사 순국일
[아시나요]오늘(3월 26일)은 안중근 의사 순국일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