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유성구 제3선거구 시의원 공천 신청자들 반발 “공문서 위조자가 검증 통과”
與 유성구 제3선거구 시의원 공천 신청자들 반발 “공문서 위조자가 검증 통과”
  • 최일 기자
  • 승인 2018.04.16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 유성지역 일부 시의원 후보들이 대전시당의 6·13 지방선거 공천 관리에 이의를 제기하고 나섰다.

민주당에 대전시의회 유성구 제3선거구(노은2·3동, 신성동) 공천을 신청한 정기현 현 시의원과 노승연 현 구의원은 16일 ‘대전시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이하 검증위)의 공정성에 이의를 제기한다’라는 제하의 공동 성명을 내고, “같은 제3선거구 공천 신청자인 윤종일 전 구의원은 제6대 구의회 의장 재임 시 직무와 관련해 공문서를 위조(예산안을 임의대로 수정해 본회의에 상정)한 사건으로 2014년 2월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사실이 있다. 비록 형(刑)이 만료됐다고는 하나 공직 후보자로서 공문서 위조는 부도덕하고 죄질이 치명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당 검증위는 이런 인물을 거르지 않고 공천 관리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부도덕하고 죄질이 나쁜 후보가 검증을 통과했다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 현재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위원장과 대부분의 위원들이 검증위 위원들로 채워져 있어 신뢰하기가 어렵다. 지금이라도 부도덕한 인물을 공천에서 배제할 것을 촉구한다. 이 같은 우리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시당에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이와 관련, 정 의원은 “시당에서 잘못된 검증 작업을 바로잡지 않는다면 중앙당에도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높은 지지도에 취해 시당이 시민들을 아주 우습게 보는 공천을 하고 있다”라고 개탄했다.

최 일 기자 choil@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