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혈증 피부과' 프로포폴 '고장 난 냉장고'에 방치…원장 "편의 위해 보관"
'패혈증 피부과' 프로포폴 '고장 난 냉장고'에 방치…원장 "편의 위해 보관"
  • 주홍철 기자
  • 승인 2018.05.09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혈증 피부과' 프로포폴 '고장 난 냉장고'에 방치…원장 "편의 위해 보관" 

'집단 패혈증' 사태가 발생한 강남의 한 피부과가 프로포폴을 담은 주사기를 고장 난 냉장고에 보관한 것으로 드러났다.

9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인 8일 해당 피부과 원장 박모(43)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내용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박씨는 경찰 조사에서 "편의를 위해 주사기를 냉장 기능을 상실한 고장 난 작은 냉장고에 보관했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앞서 경찰은 박씨를 비롯해 간호조무사, 피부관리사 등 10명으로부터 지난 4∼7일 약 60시간 동안 프로포폴 주사제를 상온에서 보관했다는 일관된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정확한 감염 원인을 파악 중인 보건당국도 병원이 프로포폴을 주사기에 담아 미리 준비해 둔 부분을 중점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역학조사 결과를 보고 정식수사에 들어갈지 판단한다는 방침이다.

jhc@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