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x최승호x세월호x어묵... 과연 전참시의 운명은?
이영자x최승호x세월호x어묵... 과연 전참시의 운명은?
  • 신성재
  • 승인 2018.05.17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 = MBC 방송화면
사진 출처 = MBC 방송화면

 

세월호참사를 조롱했다는 의혹을 받은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의 폐지설이 대두되고 있다.

당초 논란이 불거졌던 것은 지난 5일 방송 분량이었다. 이날 방송은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장면을 전하며 세월호 참사 당시 사용됐던 뉴스보도 장면을 사용해 논란이 됐다. 세간의 공분은 단순히 세월호 참사를 예능프로그램에 사용했다는 점 뿐만은 아니었다. 역린은 ‘어묵’이었다.

과거 극우 온라인커뮤니티 ‘일간베스트’는 세월호 참사로 사망한 학생들을 어묵에 빗대 논란을 야기한 바 있다. 해당 프로그램은 어묵을 먹는 이영자의 모습을 전하는 동시에 세월호 보도를 배경으로 사용해, 그 악의성에 초점이 맞춰졌다.

10일 최승호 사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일어난 사안을 제대로 조사해 밝히기 위해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조사위원회를 꾸릴 예정이다. 내부 구성원 만으로 조사를 해서는 세월호 희생자 유족과 시청자들의 신뢰를 얻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런 형태의 조사위는 MBC 역사상 처음이다. 그만큼 이 사안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승호 사장은 이영자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그는 “이 사안으로 충격과 상처를 받은 출연자들, 특히 이영자님에게도 사과의 말씀 드린다. 이영자님은 누구보다 세월호 참사에 대해 안타까워했다고 들었다”고 적었다.  


또한 “그런 분이 이런 어처구니 없는 상황을 당했으니 그 충격과 아픔은 짐작하고도 남는다. 사실 이영자님과 저는 과거에 인연이 있다. 30대 초반 젊은 연출자 시절 이영자님과 꽤 오래 함께 <생방송 토요일>이라는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이영자님은 늘 녹화장의 분위기 메이커였고 함께 일하는 사람들을 배려하던 분이었다”고 전했다.  

최승호 사장은 “MBC 정상화가 어느정도 진척되고 있다고 생각하던 차에 이런 일이 생겼다. 더 확실히 개혁해서 국민의 마음 속에 들어가라는 명령으로 알고 힘을 내겠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하지만 최승호 사장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폐지설이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예능 본부장은 “현재 프로그램 제작과 관련된 건 모두 스톱 상태다. 출연진도 조사 결과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공식적으로 폐지를 논의한 적이 없다. 오늘 조사 발표 후 각 출연진과 논의해서 방송 일정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