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MB),박근혜 정부 댓글사건 vs 서유기,드루킹?
이명박(MB),박근혜 정부 댓글사건 vs 서유기,드루킹?
  • 신성재
  • 승인 2018.05.17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의 주범인 드루킹이 개입한 인사 청탁 정황이 하나씩 사실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역대 정부들의 댓글조작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서는 정권 비호를 위해 대한민국 정보기관과 국군, 경찰, 국가보훈처(행정부)의 댓글 공작 논란이 연일 문제가 됐다.

특히 국정원 댓글 사건이 유명한데 2009년부터 2012년 대선 때까지 이명박 정부가 대선 승리 등을 목적으로 국가정보원과 국방부를 이용하여 주도적, 조직적으로 여론을 조작한 사건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정부 당시 처음 의혹이 제기되어 수사가 시작되었지만, 당시 수사는 수많은 의혹을 남기며 흐지부지 마무리됐었다. 박근혜 탄핵 이후 문재인 정부가 들어섰고,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에서 쫓겨난 서훈이 국정원장에 임명, 윤석열 검사를 서울 중앙지검장으로 영전되면서 수사가 다시 시작돼 논란이 수면위로 부상했다.

한편 '드루킹' 김모(49)씨가 주도한 포털 댓글 여론조작 사건의 핵심공범인 '서유기' 박모(30)씨가 검찰에서 지난해 대선 전부터 불법 댓글 작업을 했다고 진술을 한 사실이 공개돼 파장이 예상된다.

검찰은 16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드루킹 김씨의 재판에서 "공범인 '서유기' 박씨가 대선 전부터 킹크랩을 구축해 댓글 작업을 계속해왔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드루킹 수사를 통해 지금까지 밝혀진 수준을 넘어서 '대선 여론조작'이라는 사건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 이럴 경우 국가기관이 불법 행위에 총동원된 국정원 댓글조작 사건과는 성격이 다르긴 하지만, 드루킹과의 연루 의혹을 받는 김경수 의원 등 여권을 향한 야권의 정치적 공세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