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Cine] 잔혹 혹은 예술? '칸의 논란' 라스 폰 트리에
[박Cine] 잔혹 혹은 예술? '칸의 논란' 라스 폰 트리에
  • 박동규 기자
  • 승인 2018.05.17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작 '더 하우스 댓 잭 빌트' 상영중 100여명 퇴장 "역겹다" "토할것 같다"
내놓은 작품마다 논란의 중심에 선 라스 폰 트리에 감독. 연합뉴스
내놓은 작품마다 논란의 중심에 선 라스 폰 트리에 감독. 연합뉴스

 

백치들, 도그빌, 멜랑콜리아, 님포매니악, 안티크라이스트…

강렬하고 파격적인 연출로 내놓은 작품마다 세계 평단의 주목을 받아온 덴마크 출신의 거장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의 신작이 또다시 칸에서 논쟁의 중심에 섰다.

제71회 칸 국제영화제에 주목할 만한 시선 부분에 초청된 '더 하우스 댓 잭 빌트'는 최근 상영 중 다수의 관객들이 영화를 보다가 퇴장한 것으로 알려져 파장을 일으켰다. 영화는 1970년대에서 80년대 미국 워싱턴 주를 배경으로 주인공 잭이 잔혹한 연쇄살인마가 되는 과정을 다섯 개 살인 사건을 통해 보여준다. 연쇄살인마 잭 역을 맡은 맷 딜런을 비롯해 브루노 간츠, 우마 서먼 등이 출연했다. 한국 배우 유지태가 출연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비경쟁 부문에 초청된 이 영화는 1970년대를 배경으로 주인공 잭이 잔혹한 연쇄살인마가 되는 과정을 다섯 개 살인 사건을 통해 보여준다. 연쇄살인마 잭 역을 맡은 맷 딜런을 비롯해 브루노 간츠, 우마 서먼 등이 출연했다. 한국 배우 유지태도 카메오로 등장한다.

그동안 '님포매니악'(2013), '안티크라이스트'(2009), '멜랑콜리아'(2011) 등 파격적인 작품을 선보인 감독은 신작에서 잔인함의 수위를 한층 높였다. 여성과 아이를 잔혹하게 살해하는 장면이 수차례 등장한다.

이 때문에 15일(현지시간) 열린 프레스 스크리닝에는 100여 명이 영화 중간에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버라이어티의 한 기자는 트위터에 “영화제에서 이런 작품은 처음이다. 영화를 보다가 100여명이 중간에 나갔다. 여자와 아이들에 대한 살인을 묘사한다. 한 여성은 나가는 길에 ‘역겹다’라고 말했다”라고 전해졌다. 또한 이 매체는 영화 리뷰에 "토할 것 같고 한심하다"는 제목을 달았다.

라스 폰 트리에는 '브레이킹 더 웨이브'(1996)로 심사위원대상을, '어둠 속의 댄서'(2000)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칸이 사랑하는 감독이다. 그러나 2011년 '멜랑콜리아' 초청 당시 나치 옹호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다. 지난해에는 '어둠 속의 댄서' 주연 비요크가 촬영 당시 그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폭로해 비난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