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훈남 아들 황성재 화제
박해미, 훈남 아들 황성재 화제
  • 신성재
  • 승인 2018.05.17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 tvN 둥지탈출
사진 출처= tvN 둥지탈출

 

15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둥지탈출3'에서는 박해미 아들 황성재가 출연해 화제다.

이날 박해미는 "어둡고 괴로운 고3 수험생 엄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남편 황민은 "어둡고 괴로운, 박해미 때문에 더 괴로운 고3 황성재 아빠 황민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아들 황성재는 "이 두 사람 때문에 괴로운 고3 황성재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고, 제작진에 "고3 입시 스트레스가 있다. 특히 고3이 되니까 부모님과 트러블이 많이 생겨 '둥지탈출3'에 출연했다"라고 고백했다.

평소 자기중심적인 삶을 살던 박해미는 고3이 된 아들로 인해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유세를 떤다"는 속내를 전하기도 했지만 "고3이라는 상황이 무시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것 같다"며 달라진 이유를 설명했다. 실제로 박해미는 황성재를 위해 건강 주스를 만들고 집안 대청소를 하는 중 예민한 아들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노력했다. 


예고 뮤지컬 과에 재학 중인 '훈남아들' 황성재는 연습을 마치고 집에 컴백했다. 집에 들어와서도 열심히 노래 연습을 이어갔다. 하지만 부모님과 식사를 하던 도중 황성재와 아빠 황민의 갈등이 터졌다. 황성재는 자신이 논다고만 생각하는 부모님이 야속했고 황민은 행여나 뮤지컬 배우가 되지 않았을 때를 대비해 시간을ㄴ 효율적으로 쓰기를 바랐다.  

황민은 "세상에 배우가 되고 싶어서 죽어라 연습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 줄 아냐"며 "왜 옆에서 엄마아빠가 가이드라인을 주는데 왜 따라가지 않냐"고 꾸짖었다. 황성재도 "엄마·아빠 특히 아빠를 못 믿겠으니까" 라고 응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