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까지 폭로 가세 ...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불길 확산
공지영까지 폭로 가세 ...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불길 확산
  • 김재명 기자
  • 승인 2018.06.07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지영 "주진우 기자가 김부선 문제 겨우 막았다고 이야기 했다"
공지영 작가.
공지영 작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의 적극적인 해명으로 진화되는 듯했던 '여배우 스캔들'의 불길이 다시 확산되고 있다. 소설가 공지영 씨가 이 후보에게 불리한 진술을 폭로했기 때문이다.

  공지영 작가는 7일 자신의 SNS에 "(차기 대선주자로 이재명을 지지한다는 자신의 말에) 주진우 기자가 정색을 하며 김부선하고 문제 때문에 요새 골머리를 앓았는데 다 해결됐다. 겨우 막았다"고 이야기했다고 2년 전쯤의 일을 폭로했다.

  공 작가는 그게 사실이냐는 자신의 물음에 주 기자가 "그러니까, 우리가 막고 있어"하고 대답해 실망스러웠다며 주 기자가 "그러니까 이재명 너무 기대하지 마"라는 말도 했다고 증언했다.

  공 작가는 최근 공개된 주 기자와 김부선 씨와의 통화 녹취록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녹취록을 듣게 됐는데 그 때 그 이야기가 이 이야기였구나 싶었다"며 "찾아보니 이재명 시장은 모든 걸 부인하고 있었고 김부선 님은 허언증 환자에 관종으로 취급받는 분위기여서 이건 아니다 싶어 주변 사람들에게 이야기를 했다"고 첨언했다.

  끝으로 공 작가는 "페친(페이스북 친구) 이창윤 님이 물으시길래 보고 들은 대로 이야기 했다"고 말해, 앞서서 이날 오전 SNS를 통해 폭로한 시인 이창윤 씨의 '주기자가 김부선 문제를 해결했다고 공지영이 말했다'는 진술이 사실임을 뒷받침했다.

  김재명 기자 lapa8@ggilbo.com

공지영 작가의 SNS 글.
공지영 작가의 SNS 글.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