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과만 남은 역량평가, 살얼음판 걷는 대학가
결과만 남은 역량평가, 살얼음판 걷는 대학가
  • 이준섭 기자
  • 승인 2018.06.12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빠르면 15일·늦어도 이달내 발표
하위 40% 대학은 2단계 평가받아
절반은 국가장학금 지원 등 끊겨
학생충원 어려워 사실상 퇴출수순

북미정상회담과 지방선거 등 한반도와 지방의 운명을 좌우할 굵직한 메가 이벤트가 잇달아 진행되는 이번 주, 대학가는 생사를 좌우하게 될 또 다른 운명 앞에 놓인다. 빠르면 15일을 전후해서, 늦어도 이달 내엔 그간 사활을 걸었던 1단계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 결과가 담긴 성적표를 받아들게 되기 때문인데 지역 대학가엔 그 어느 때보다 무거운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은 세계가 뜨거운 반응으로 하루를 보내고 13일엔 6·13 지방선거에 온 국민의 이목이 집중되지만 대학기본역량진단 평가 결과 통보를 앞둔 대학가는 초긴장 상태다. 한 때 교육부가 오는 15일을 전후해 결과를 전할 수도 있다는 예측이 나돌면서 대학가가 술렁였지만 이달 하순 경이 유력해지자 결과에 신경을 곤두세우며 다시 긴장의 고삐를 더 바짝 죄는 형국이다. 지역 대학가에서 꿈꾸는 최상의 시나리오는 1단계에서 끝내기다. 1단계에서 상위 60%안, 그 중에서도 권역별로 평가하는 50%안에 포함돼야 자율개선대학으로 지정돼 교육부로부터 재정지원은 물론 정원감축 압박에서 벗어날 수 있어서다. 그러나 나머지 하위 40%안에 들어갈 경우 상황은 복잡해진다. 이들 대학들은 2단계 평가를 추가로 준비해야 한다. 이 중 20%는 역량강화대학으로 구분돼 정원감축을 조건으로 재정지원을 받으며 구사일생하겠지만 나머지 20%는 사실상 ‘퇴출’의 길로 들어서게 된다. 국가장학금 지원을 비롯해 학자금 대출이 제한됨에 따른 것인데 이렇게 되면 사실상 학생 충원이 어렵게 돼 대학은 존폐기로에 설 수밖에 없다.

이런 가운데 최근 대학교육연구소가 교육부에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받은 자료를 토대로 모의 평가한 결과는 지역 대학가에 더 큰 긴장감을 안기고 있다. 모의평가 결과 충청권에서는 31개 대학 중 23개교(74.2%)가 자율개선대학, 5개교(16.1%)가 역량강화대학에, 3개교(9.7%)가 지원제한대학에 분류될 것으로 전망됐다. 입학 정원은 2018년 5만 6871명에서 2021년(추정) 5만 570명으로 1801명(3.2%) 감축된다. 세부적으로 대전은 1만 6439명에서 2.6% 준 1만 6013명, 세종은 1388명으로 변동이 없고 충남은 2만 3731명에서 2만 3102명으로 629명(2.7%) 감축될 것으로 예상했다.

대학역량진단평가 결과를 놓고 여기저기서 설왕설래가 이어지는 사이, 언제가 될지 모를 그 날을 하염없이 기다릴 수밖에 없는 대학가엔 피로감이 점차 심화되는 모습이 역력하다. 권역별 전망치를 놓고 저마다 예상도 해보고, 자체적으로 시뮬레이션을 돌려보곤 있지만 어느것하나 확실한 결과를 장담할 수 없어서다. 지난 1주기 평가 당시 나름 좋은 결과를 얻은 대학도, 그렇지 못한 대학도 여기에 있어선 동병상련 처지다. 지역 A 대학 관계자는 “어느 것 하나 장담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어서 섣부르게 전망을 내놓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대학 생존을 건 주사위는 이미 던져졌고 지금 필요한 건 ‘진인사대천명’의 자세뿐인 것 같다”고 심란한 심정을 드러냈다.

교육부는 대학기본역량진단 기본계획에 따라 자율개선대학에 포함되지 못한 대학을 대상으로 2단계 평가를 내달엔 실시할 예정이어서 빠르면 중순을 전후로, 늦어도 이달 안에는 결과를 대학에 통보한다는 입장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정확한 일정이 정해진 게 없다고 하는 게 맞다”면서 “기본계획상 내달부터는 하위 대학 대상으로 2단계 평가를 진행해야 하기에 늦어도 이달 안에는 결과가 대학별로 통지될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이준섭 기자 ljs@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