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 황교익, 여배우 스캔들 관련 공방전
공지영 - 황교익, 여배우 스캔들 관련 공방전
  • 신성재
  • 승인 2018.06.21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지영 - 황교익, 여배우 스캔들 관련 공방전

사진 출처 = 연합뉴스/공지영 작가
사진 출처 = 연합뉴스/공지영

 

사진 출처 = 연합뉴스/황교익
사진 출처 = 연합뉴스/황교익

 

공지영 작가는 '공지영·김부선 스캔들'에 대한 침묵을 지키고 있는 주진우 기자에게 해명을 요구하자, 음식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등장해 “해명을 강요하는 건 예의가 아니다”라며 일침을 가했다.

황씨는 “더욱이 자신에게 직접 한 말이 아니라 옆에 있다가 우연히 들린 것이라면 안 들은 것으로 쳐야 한다”면서 “인간이란 동물은 기묘하게도 ‘스토리’를 만드는 능력을 가지고 있어 모래알만큼 듣고는 태산을 본 듯이 말하는 버릇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를 잘 알고 조용히 입 닫고 있는 사람에게 자꾸 뭔가를 말하라 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글을 캡처한 공지영 작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내용을 올리며 “당시(1987년 6월) 정의구현단 사제도 어디까지나 ‘전해 들은 말’이라 침묵했어야 하나?”라고 반박했다. 이어 “(주 기자) 본인이 밝히라. 왜 주변인들이 이리 떠드시는지”라며 주 기자의 공식 해명을 촉구했다.

황교익은 또“난 이재명 편도 아니고 김부선 편도 아니다. 진실의 편에 서려고 할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증명된 주장만 사실로 인정받을 수 있다. 이재명의 주장도, 김부선의 주장도 증명되지 않았다. 두 당사자 외에는 (진실을) 알 길이 없다는 것이 현재까지의 상황”이라고 했다.

한편 공씨에게 공개 거론된 주진우 기자는 여배우 스캔들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