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 라텍스는 또 왜? ... 시민들 충격
라돈 라텍스는 또 왜? ... 시민들 충격
  • 신성재
  • 승인 2018.06.22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돈 라텍스는 또 왜? ... 시민들 충격

사진 출처 =라돈 라텍스/연합뉴스
사진 출처 =라돈 라텍스/연합뉴스

 

라돈 침대에 이어 라텍스 침대에서도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돼 논란이 일고 있다.

라텍스 제품의 라돈 논란은 지난달 30일 환경단체인 환경보건시민센터가 시중에 판매되는 중국산 게르마늄 라텍스 침대에서 안전기준(148베크렐)의 7.2배에 달하는 1075베크렐의 라돈이 검출됐다고 밝히면서 알려졌다.

국내 생산품인 대진침대의 경우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을 적용받아 라돈 기준치를 넘는 제품이 속속 회수되는 반면, 외국에서 개인이 구매해 들여오는 제품은 적용대상에서 빠져 보상은커녕 폐기도 어렵기 때문이다.

동남아 여행을 갔다가 '척추 건강에 좋다'는 가이드의 말에 혹해 라텍스 제품을 구매한 시민들은 그야말로 충격에 빠졌다.

지난달 18일 개설된 라돈 방출 라텍스 사용자 온라인 카페는 개설 한 달 만에 가입자 수가 1만6천여 명을 돌파했고, 사용하던 매트리스의 라돈 수치를 측정해 공개하거나, 측정기 대여를 희망하는 등 게시물 수도 4천 건을 넘어섰다.

답답한 마음에 해외의 라텍스 판매 업체에 연락도 해보지만 업체는 모르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