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전] 졌지만 잘싸운 한국, '손흥민 만회골-문선민 활약' 돋보였다
[멕시코전] 졌지만 잘싸운 한국, '손흥민 만회골-문선민 활약' 돋보였다
  • 허정아
  • 승인 2018.06.24 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졌지만 잘싸운 한국, '손흥민 만회골-문선민 활약' 돋보였다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문선민이 멕시코 안드레스 과르다도 수비를 피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문선민이 멕시코 안드레스 과르다도 수비를 피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록 졌지만 그래도 잘싸운 경기였다.

신태용호는 24일 0시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2-1로 패했지만, 스웨덴전때보다 나아진 경기력으로 주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신태용호는 이날 문선민(인천)과 주세종(아산)을 깜짝 선발 출전시켰다. 이날 공격에 손흥민-이재성 투톱을, 2선에 황희찬과 문선민을 세웠고, 기성용과 주세종이 중원을 맡았다. 수비진엔 왼쪽부터 김민우, 김영권, 장현수, 이용이 포백라인을 구축하는 4-4-2전술을 들고 나왔다.

이날 오른쪽 측면 미드필더로 나선 문선민은 월드컵 데뷔무대에서 종횡무진 활약을 펼쳤다. 오른쪽 측면 수비수 이용과 함께 상대의 공을 끊어내며 전방 압박을 펼쳤다. 문선민은 끊임없이 움직이며 빠른 스피드로 한국에 많은 기회를 만들어줬다.

문선민은 전반 37분 손흥민이 왼쪽 측면을 돌파해 공격찬스를 잡았을때 하프라인 아래에서부터 빠르게 뛰어들어가는 모습을 보여줬고, 역습상황에서 함께 빠르게 올라가줘 공격을 돕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문선민은 후반 7분에 페널티 박스 안까지 들어가 슛을 시도하기도 했다. 이때 상대가 슛을 막다가 파울이 나올뻔 했지만 몸에 맞는 공으로 처리돼 파울이 선언되지 않았다.

멕시코는 전반 26분 페널티킥으로 선취골을 얻어내며 분위기를 주도했다. 후반 20분 로사노가 중앙 미드필드 지역을 돌파한 후 에르난데스에 공을 찔러줬고, 에르난데스가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두번째 골을 넣었다.

한국이 0-2로 밀리던 가운데 손흥민이 후반 막판에 만회골을 터뜨려줬다. 손흥민의 만회골 덕분에 한국은 무득점패는 면하게 됐다. 이로써 2패를 한 한국은 독일-스웨덴전의 경기결과에 따라 16강 진출 '경우의 수'를 따지게 됐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