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방폐물 폐기 원자력硏 전면 혁신하라”
  • 박현석
  • 승인 2018.07.01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안위, 안전대책 요구 성명서 채택

유성민간원자력시설환경·안전감시위원회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가 지난달 28일 발표한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폐기물 무단폐기 조사결과에 대해 원자력 안전 대책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채택했다고 밝혔다.

감시위원회는 성명서를 통해 “누구보다 국민의 안전을 지켜야 할 원자력연구원 종사자들이 국민을 방사능 피폭 위험에 노출시켰다는 사실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면서 책임 있는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또 이번 사태에 대해 중앙정부 책임자가 대전시민과 유성구민에게 사과하고, 원자력연구원을 전면 혁신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지난 28일 원안위는 5개월에 걸쳐 한국원자력연구원 해체폐기물 관리 실태를 조사한 결과, 금·납·구리·철제폐기물이 무단절취?폐기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박현석 기자 phs2016@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